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8532 0112019052652708532 03 0309001 6.0.4-hotfix 11 머니투데이 0

'액상형이냐 궐련형이냐' ...불붙은 전자담배 전쟁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정혜윤 기자] [액상형 전자담배 신제품 연이어 출시…궐련형 전자담배만큼 인기 지속될지 미지수]

머니투데이

왼쪽부터 쥴 랩스 '쥴', KT&G '릴 베이퍼', 필립모리스 '아이코스3 멀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쥴(JUUL)' 국내 출시에 이어 KT&G가 액상형 전자담배 신제품 '릴 베이퍼(lil vaper)'를 내놓았다. 그동안 아이코스(IQOS) 등 궐련형 전자담배가 이끌었던 국내 전자담배 시장에서 액상형 전자담배가 주도권을 차지할지 주목된다.

KT&G는 27일부터 릴 베이퍼와 전용 카트리지 시드를 편의점 CU와 릴 플래그십 스토어인 릴 미니멀리움, 인천공항 면세점 등에서 판매한다고 밝혔다. 미국 액상전자담배 시장 1위인 쥴이 24일 출시하자, 국내 담배업계 1위인 KT&G가 쥴과 작동 방식이 유사한 릴 베이퍼를 3일 만에 출시하며 맞불을 놓은 것이다.

KT&G는 릴 베이퍼가 액상 카트리지를 얼마나 소모했는지 알 수 있는 '퍼프 시그널' 적용 등 기존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들의 불편함을 개선한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액상형 전자담배시장을 빼앗기지 않겠다는 의지가 반영됐다.

2017년 필립모리스가 아이코스를 국내 출시할 당시 KT&G는 6개월 뒤에야 릴을 내놓으면서 이후 점유율에서 열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현재 업계 추정에 따르면 궐련형 전자담배 기기 점유율은 아이코스 65%, 릴 25%, BAT 글로가 10% 안팎이다. 릴이 상승세를 탔다고 하지만 '궐련형 전자담배=아이코스'라는 이미지가 굳어져 이를 극복하기엔 역부족인 상황이다.

업계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신제품이 연이어 출시되고 있지만, 궐련형 전자담배만큼 흡연자들을 끌어들일지는 미지수다. 가장 먼저 출시된 쥴의 경우 초반 일부 편의점에서 매진 사례가 이어지고, 예약 문의가 쏟아지고 있지만 후기는 별로라는 반응이 많다. 니코틴 함량을 1% 미만으로 줄이면서 "밍밍하다"는 의견이 대다수다. 릴 베이퍼 니코틴 함량 역시 이와 비슷한 수준이다. 이 때문에 호기심으로 한 번은 피우더라도 일반담배(궐련담배)의 대안으로 자리잡긴 힘들 것이라는 예측이 우세하다.

반면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 규모는 지속해서 커지고 있다. 대신증권 등 증권가 분석에 따르면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 규모는 2017년 15억 개비에서 2025년 214억개비로 확대될 전망이다.

필립모리스는 영국에서 쥴과 유사한 '아이코스 메쉬'를 판매 중이지만, 아직 국내 출시 계획은 없다. 최근 출시한 아이코스 3 등 궐련형 전자담배 상승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또한 액상형 전자담배가 초반 반짝 강세를 보일 수 있지만 국내 시장 점유율에 일어나는 변화는 적을 것이란 시장 예측도 작용했다.

담배업계 관계자는 "쥴, 릴 베이퍼 등이 호기심 등으로 초반 강세를 보일 수 있지만 낮은 니코틴 함량으로 인한 실망감 등 궐련형 전자담배에 준하는 성공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정혜윤 기자 hyeyoon12@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