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5037 0512019052652705037 01 0103001 6.0.5-RELEASE 51 뉴스1 0

오신환, 비서실장에 장환진 임명…劉-安 연대 강화?

글자크기

안철수 측근 인사…당권파 가르기 반격 해석

"통합 정신 구현 적임자…원내외 가교 역할 기대"

뉴스1

장환진 전 국민의당 기획조정위원장(현 오신환 원내대표 비서실장). 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6일 원내대표 비서실장으로 안철수 전 대표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장환진 전 국민의당 기획조정위원장을 임명했다.

바른정당계 출신의 오 원내대표가 안 전 대표 측 국민의당 출신 인사를 비서실장으로 임명함으로써 '유승민-안철수' 연대를 더욱 강화하게 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많은 분들이 장 위원장이 원내대표 비서실장으로서 적임자라고 추천해주셨다"며 "통합추진 당시부터 장 위원장의 인품과 업무처리능력에 대해 평가를 들었고, 직접 경험도 했던 터라 흔쾌히 장 위원장에게 의사를 타진했다. 정작 장 위원장은 고사를 거듭했으나 삼고초려 끝에 승낙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장 실장은 국민의당 시절, 안철수 대선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전략부본부장, 국민소통본부 부본부장, 당무감사위원 등을 맡았으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과정에서 통합추진 실무기획단장을 역임했다.

바른미래당 창당 후에는 동작구갑지역위원장, 지방선거기획단 부단장, 안철수 서울시장후보 선대위 상임전략홍보부본부장 등을 지냈다.

오 원내대표는 또 장 실장이 국회의원 보좌관, 서울시 시의원 등을 거쳐 국회 전반의 운영시스템에 대해서도 전문성을 갖고 있고, 연세대학교 동서문제연구원 객원교수 등 다양한 분야에서 경험을 갖고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장 실장의 임명은 최근 당권파의 '유승민-안철수' 연대 가르기에 대한 반격으로도 읽힌다. 손학규 대표 퇴진에 바른정당계 인사들이 강한 목소리를 내는 가운데, 손 대표 측 인사들은 안 전 대표는 이와 관련한 직접적인 언급이 없다고 주장하는 상황이다.

오 원내대표는 "장 실장은 그간의 행적이 보여주듯 안철수-유승민 전 대표의 통합정신 구현의 적임자"라며 "어려운 국면에 처한 당 내부 사정과 원내상황 등을 고려하여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전략을 수립하고, 원내와 원외의 가교역할 및 원활한 의사소통을 하는데 기여해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hjin@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