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4429 0032019052652704429 04 0401001 6.0.5-RELEASE 3 연합뉴스 0

트럼프-아베, 일본서 5번째 골프 라운딩…브로맨스 과시

글자크기

삼엄한 경비 속 한달만에 '골프외교'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을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6일 일본 수도권 지바(千葉)의 골프장에서 함께 골프를 치며 '브로맨스'를 과시했다.

NHK와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이날 지바(千葉)현 모바라(茂原)시에 있는 골프장에서 아침 식사를 함께 한 뒤 골프를 쳤다.

두 정상은 각자 헬기로 골프장에 도착했고, 아베 총리가 먼저 도착해 헬기 착륙장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맞이했다.

연합뉴스

트럼프-아베, 5번째 골프 외교
(지바 교도=연합뉴스) 일본을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 일본 수도권 지바(千葉)현 모바라(茂原)시의 골프장에 도착한 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만나 엄지손가락을 치켜들고 있다. 2019.5.26



두 정상은 웃는 얼굴로 악수를 나누고 카메라 앞에서 포즈를 취했지만, 골프장 주변에서는 아침부터 삼엄한 경비가 펼쳐졌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골프 외교는 이번이 5번째다. 두 정상은 그동안 상대방 국가를 방문할 때 대부분 골프 라운딩을 함께 해왔다.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미국을 방문했을 때도 트럼프 대통령 소유 골프장에서 18홀 코스를 함께 돌았고 한 달 만에 다시 라운딩을 가졌다.

교도통신은 두 정상이 긴장을 푼 채 의견을 교환하며 신뢰 관계를 깊게 하기 위해 골프를 함께 했다고 전했다. NHK도 공통의 취미인 골프를 통해 친교를 깊게하기 위해 라운딩을 마련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라운딩에는 원로 골프선수 아오키 이사오(靑木功)도 초청됐다. 그는 1983년 소니오픈에서 우승해 일본 선수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챔피언이 된 바 있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아오키 선수는 지난 2017년 트럼프 대통령의 첫 일본 방문 당시 아베 총리 주최로 열린 만찬에 초청됐는데,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1980년 시합을 언급하며 그의 퍼팅 실력을 칭찬한 바 있다.

이날 두 정상이 라운딩을 한 골프장은 공교롭게도 전날 규모 5.1의 지진이 발생한 곳이다. 이 지진으로 인해 골프장이 있는 무바라시에는 진도3의 흔들림이 감지됐지만, 별다른 피해 상황은 발생하지 않았었다.

두 정상은 골프가 끝난 뒤 오찬을 함께한 다음 도쿄(東京) 료고쿠(兩國)에 있는 국기관에서 스모 경기를 관전하며 밀월 행보를 이어나간다. 스모 경기 관전에는 멜라니아 여사와 아베 총리의 부인인 아키에(昭惠)여사도 동행한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저녁에는 도쿄의 번화가 롯폰기(六本木)에 있는 아늑한 분위기의 일본식 선술집 '로바다야키'에서 만찬을 함께 한다.

연합뉴스

25일 오후 도쿄 하네다공항에 전용기(에어포스원) 편으로 도착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왼쪽에서 2번째)의 영접을 받는 모습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