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2391 0512019052652702391 02 0213007 6.0.4-hotfix 51 뉴스1 0

[5·18 39주년 결산] 전두환 광주방문·사살명령 등 드러난 진실들

글자크기
뉴스1

주한미군 정보요원 출신 김용장씨가 지난 13일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사살명령을 내렸다는 증언을 하고 있다. 김씨는 5·18 민주화운동 당시 제1전투비행단에서 주한미군 501여단에서 유일한 한국인 정보요원으로 근무했다.2019.5.13/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뉴스1) 전원 기자,허단비 기자 = 1980년 5월 광주의 진실을 밝힐 수 있은 의미있는 여러 증언들이 쏟아져 나오면서 상당한 의미를 갖는 5·18 39주년으로 평가됐다.

전두환씨가 5·18 당시 광주를 방문했다는 내용과 함께 발포명령이 아닌 사살명령이 내려졌다는 증언, 민간인으로 위장한 군인조직인 '편의대'가 광주를 찾았다는 내용 등이다.

지난 14일 80년 당시 미국 육군 501정보단 요원인 김용장씨와 505보안부대 요원이었던 허장환씨가 광주를 찾아 5·18증언회를 가졌다.

증언회에서는 1980년 5월21일 전두환씨가 광주를 찾아왔다고, 발포명령이 아닌 사살명령을 내렸다고 증언했다.

이들은 5·18이 신군부의 정권찬탈을 이루기 위한 시나리오의 일환으로 일어났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다.

신군부가 군인을 민간인으로 위장시켜 투입한 '편의대'가 광주 현장에서 시민들을 선동해 폭동화하기도 했다고 했다.

북한군을 확인한다는 명목으로 가매장된 시신을 파헤쳐 지문을 채취하고, 시신을 소각시키거나 바다에 버린 사실 등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전씨가 광주에 대한 유혈진압 계획인 충정작전을 보고 받는 자리에서 '굿 아이디어'라고 칭찬했던 내용의 문건도 확인됐다.

1980년 당시 2군사령부의 '광주권 충정작전 간 군 지시 및 조치사항' 문건 5월23일자 기록에 따르면 문건 중간쯤에 '閣下(각하)께서 "Good idea(굿 아이디어)"'라고 쓴 손글씨가 적혀있다.

또 검사와 의사 등이 포함된 49명 규모의 사체검안위원들이 작성한 1985년 국방부의 '광주사태의 실상'이라는 문건에는 5·18 당시 민간인 총상 사망자가 131명으로 집계돼 있다.

이중 M16소총으로 인한 사망자 29명, 카빈 37명, M1 8명으로 기록돼 있고, LMG기관총에 47명이 맞아 숨졌다고 나와 있다.

해당 문건에는 LMG, 카빈, M1의 총탄 규격은 7.62㎜로 동일한데도 보고서는 총기별로 구분해 사망 원인을 기록하고 있다. LMG기관총은 총구 구경이 7.62㎜로 당시 계엄군 헬기에 장착된 무기와 일치한다.

뉴스1

5·18민주화운동 당시 전두환씨(88)가 광주에 대한 유혈진압 계획을 보고 받은 뒤 '굿 아이디어'라고 칭찬했다는 내용이 담긴 군 문건이 발견됐다. 15일 1980년 당시 2군사령부의 '광주권 충정작전 간 군 지시 및 조치사항' 문건 5월23일자 기록에 따르면 중간쯤 손글씨가 적혀 있다.(경향신문 제공) 2019.5.15/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보고서가 같은해 국회에 제출될 땐 LMG사망자가 '기타 사망자'로 분류돼 기관총 사망자의 존재가 없는 것처럼 보고됐다.

일각에서는 LMG에 의한 사망자 47명은 헬기사격 사망자로 추정할 수 있다는 만큼 군 당국이 이를 감추기 위해 문서의 내용을 바꾼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와 함께 1980년 5월 당시 탄약을 관리했던 군인이 자신이 광주 헬기사격 당시 탄약을 보급했다는 언론증언까지 나왔다.

5월 단체 관계자는 "비록 5·18진상조사위원회가 출범도 못하고 있지만 5 ·18진상규명을 위한 토대가 점차 마련되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며 "온전한 5월의 진상이 규명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junwon@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