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1639 0532019052552701639 02 0201001 6.0.7-RELEASE 53 노컷뉴스 0

강효상도 청룡봉사상 심사, '장자연 대책반'→경찰 특진 관여

글자크기

과거사위, 강효상 지목해 "2009년 조선일보 '장자연 대책반'의 중심"

강효상, 2013년부터 3년 동안 심사위원 활동…특진시킨 경찰관 10명 이상

조현오 협박 당사자로 지목된 이동한 전 사회부장은 2010년 심사위원

"경찰이 수사무마·외압 의혹 핵심인물들에게 인사권 넘겨준 셈" 비판도

CBS노컷뉴스 박성완 기자

노컷뉴스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 (사진=연합뉴스)


과거 장자연 사건 경찰 수사 무마를 위한 조선일보 '대책반'의 중심인물로 지목된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이 청룡봉사상 심사위원으로 활동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로서는 수사 외압 의혹의 핵심 인물에게 '특진 심사'까지 맡긴 셈이어서 굴욕을 자처했다는 평가를 피하기 어렵게 됐다.

◇ 2009년 '장자연 대책반' 핵심인물, 2013~2015년 경찰 특진 심사

강 의원은 조선일보 편집국장을 지냈던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매해 청룡봉사상 심사위원으로 활동했다. 세 차례 열린 시상식에서 상을 받아 1계급 특진한 경찰관은 공개된 이들만 11명에 이른다.

이 때의 강 의원은 경찰 인사에 관여한 조선일보측 심사위원이었지만, 그보다 몇해 전인 2009년 장자연 사건 관련 경찰 수사를 무마하려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장자연 사건 재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강 의원을 '경찰 수사 무마·외압 의혹의 핵심인물'로 지목했다.

과거사위는 그 해 조선일보가 경영기획실장이었던 강 의원을 중심으로 대책반을 만들어 장자연 사건에 대처했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조선일보 이동한 사회부장이 조현오 경기지방경찰청장을 협박한 사실이 인정되며, 강희락 당시 경찰청장도 '이 부장이 경찰 조사를 막으려 했다'고 진술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과거사위는 2009년 경찰의 중간조사결과 발표 직전에 강 의원으로부터 "경찰에 출석해 방상훈 사장과 장자연이 무관하다고 진술해 달라"는 전화를 받았다는 사건 관련자의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인사는 실제로 경찰에 자진 출석해 강 의원이 부탁한 취지대로 진술한 것으로 과거사위는 파악했다.

◇ '조현오 협박' 이동한 전 부장에 이어 장자연 사건 관여 의혹 인물들 심사위원에

노컷뉴스

제 46회 청룡봉사상 시상식 현장(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사 무마를 위해 직접 경찰 수뇌부를 협박했다는 이 전 사회부장은 2010년 이 상의 심사위원이었던 것으로 확인돼 이미 한차례 논란이 일었었다.

이 전 부장에 이어 강 의원까지 청룡봉사상 심사위원이었던 사실이 드러나면서 경찰이 상을 유지하는 것이 적절한가에 대한 물픔표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과거사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수사에 외압을 넣은 주체들이 줄줄이 경찰 특진 인사에 개입한 결과가 되기 때문이다.

사건이 불거진 2009년에는 장자연 수사에 관여한 경기지방경찰청 소속 A 경찰관이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조선일보의 경찰 인사개입도 논란거리지만, 역대 심사위원과 일부 수상자들의 면면도 경찰 신뢰도를 깎아내리는 모양새다.

지난 13개월 동안 장자연 사건을 면밀히 살펴본 대검 진상조사단은 '청룡봉사상 경찰특진 혜택을 폐지해야 한다'는 결론을 만장일치로 도출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서도 민갑룡 경찰청장은 현재까지는 올해도 조선일보 특진심사 제도를 유지한 채 청룡봉사상을 진행하며 시상식에도 직접 참석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강 의원은 한미 정상회담간의 비공개 통화 내용을 고교 후배인 주미 한국대사관 참사관으로부터 듣고 공개해 논란의 중심에 선 인물이기도 하다. 더불어민주당은 외교상 기밀누설 혐의로 강 의원을 검찰에 고발하고 국회의원 제명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강 의원은 과거사위의 장자연 사건 조사 결과에 대해 "'대책반'은 당시 잘못된 언론보도로 인한 명예훼손에 대해 조선일보 경영기획실 내의 고유 업무인 법적 방어조치를 담당하는 상설 소송팀"이라며 "본 의원의 명예를 실추시킨 작태에 대해 모든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