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0356 0722019052552700356 02 0201001 6.0.14-RELEASE 72 JTBC 0 popular

여권 발급도 '친부모 동의' 장벽…'가정위탁' 아직 걸음마

글자크기


[앵커]

최근 정부는 훈육도 아동학대가 될 수 있다고 보고, 관련 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실제 아동학대 10건 가운데 7건은 가정에서 일어나고, 또 대부분 부모가 가해자입니다. 이렇게 부모에게 학대를 당하거나 버려진 아이들이 또다른 가정에서 자랄 수 있도록, '가정위탁'이란 제도가 마련돼 있는데요. 어쩌면 아이들에게는 마지막 기댈 곳이 될 수 있는 이 제도, 올해 16년째 맞고 있는데 아직도 걸음마 수준에, 사회적 시선도 곱지 않다고 합니다.

위탁부모와 그 아이들의 이야기를 최하은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기자]

17살 A양은 6년 전부터 김모 씨 가족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친모의 학대를 지켜본 이웃이 경찰에 신고했고 보육시설에 갈 뻔한 A양을 김씨가 위탁해 키우게 된 것입니다.

[김모 씨/학대 피해 아동 위탁부모 : 막말로 노숙자같이 (왔어요.) 따뜻하게 재우고 그냥 깨끗하게 입히고 좋은 거 없어도 그냥 나랑 같이 먹고…아이가 너무 달라져서, 못 알아볼 정도로…]

학교도 제대로 못가던 A양은 자격증을 따고 홀로 설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김모 씨/학대 피해 아동 위탁부모 : 원 가정의 그런 전철을 밟지 않고 건강한 사회인으로 설 수 있을까…그 숙제를 조금씩 해나가고 있는 거죠.]

A양과 같은 '위탁아동'은 전국에 1만 2000여명.

부모가 숨지거나 학대하는 등 친가정에서 자랄 수 없을 때 다른 사람이 아이를 키우는 걸 정부가 지원하는 것입니다.

매년 발생하는 수천 명의 보호대상 아동 4명 중 1명이 위탁 가정에 보내집니다.

그런데 정작 아이를 맡아 기르는 위탁부모는 법적 대리권이 없습니다.

[박모 씨/베이비박스 유기 아동 위탁부모 : 아이에 대해서 권한이나 책임이 하나도 없어요. 저희는 한가족이라고

생각하는데…위탁확인서로 되는 게 거의 없어요.]

병원 진료부터 통장 개설까지 행정 절차를 밟을 때마다 장벽에 부딪힙니다.

[신모 씨/베이비박스 유기 아동 위탁부모 : 수술 치료 전후가 굉장히 번거롭고 복잡하더라고요. 내 아이면 그냥 간단히 한번 거치면 되는 것들을…]

아이들도 마찬가지입니다.

10년 넘게 연락이 끊긴 친모 동의를 구하지 못해 해외 수학여행을 가기도 쉽지 않습니다.

[전모 씨/보호 종료 위탁아동 : 친권이 어머니 쪽으로 돼 있어서 실종신고서라도 떼와야 여권을 발급해줄 수 있다…이모가 더는 이런 건 하지 말아줬으면 싶다 하고 얘기를…]

위탁가정과 아이들에게 지급되는 양육비나 자립지원금도 지자체 재정에 따라 제각각입니다.

[정모 씨/보호 종료 위탁아동 : 어느 지역에 살고 있기 때문에 300만원밖에 못 받고 쟤는 어디 살아서 500만원 받고…일원화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무엇보다 위탁 부모들은 자신과 아이를 바라보는 사회적 시선이 문제라고 토로합니다.

[박모 씨/베이비박스 유기 아동 위탁부모 : 지나가다가 '너희 엄마가 때리면 나한테 얘기해' 이렇게 얘기하는 분들도 있고…사설위탁 부모님과는 구분을 좀 해주셨으면…]

(영상디자인 : 최수진)

최하은, 김지훈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