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91675 0722019052452691675 01 0101001 6.0.16-HOTFIX 72 JTBC 0 popular

황교안 '합장 논란'에 불교-개신교 갈등…한국당 '곤혹'

글자크기


[앵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이른바 '합장 논란'이 불교와 개신교 간 갈등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부처님오신날 행사에서 합장을 하지 않은 황 대표를 향해 조계종 측이 "그럴 거면 공당 대표직을 내려놓으라"고 비판하자 보수 개신교 단체에서 "명백한 인권침해"라고 맞받았습니다. 당 대표의 행동이 종교계 갈등으로까지 번지자 한국당은 곤혹스러운 표정입니다.

노진호 기자입니다.

[기자]

황교안 대표가 손을 모으고 눈을 감고 있습니다.

주변에서는 불교 예법대로 합장을 하고 있지만, 황 대표는 합장을 하지 않았습니다.

지난 12일 부처님 오신 날, 영천 은해사를 찾은 황 대표의 모습입니다.

이후 '불교 홀대' 논란이 일었고, 결국 우리나라 최대 불교 종단인 조계종이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나만의 신앙을 우선으로 삼고자 한다면 공당 대표직을 내려놓고 자연인으로 돌아가는 것이 황 대표 개인을 위한 행복의 길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자 곧바로 보수 기독교 단체인 한국기독교총연합회가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황 대표는 전도사 자격이 있는 개신교인입니다.

한기총은 "불교 지휘부가 좌파 세상으로 가려 하는 의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표를 가지고 정당 대표마저 좌지우지하려는 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한국교회연합도 "어처구니없는 월권이요, 명백한 인권침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국당은 조심스러운 입장입니다.

한국당 관계자는 "종교 문제라 섣불리 입장을 낼 수 없다"며 "이번을 계기로 고칠 점이 있다면 고치겠다"고 말했습니다.

노진호, 손준수, 김영묵, 박선호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