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83846 0512019052452683846 01 0102001 6.0.16-HOTFIX 51 뉴스1 0 popular

文대통령 "영업비밀 물어도 되나"…청년 농부와 소탈한 대화(종합)

글자크기

"농기계값 부담 커" 첫 모내기 나서 농심 청취…막걸리 새참

농업용 드론 비료 살포·자율주행 이앙기 시찰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북 경주시 안강읍 옥산마을 모내기 현장에서 마을 주민들과 함께 이앙기를 운전하며 모내기 작업을 하고 있다. 2019.5.24/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오전 경북 경주시 안강읍 옥산마을에서 주민들과 모내기를 하고 농심(農心)에 귀를 기울였다. 문 대통령이 직접 모내기를 한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밀짚모자에 셔츠를 걷어붙이고 장화를 신은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쯤 마을에 도착해 주낙영 경주시장으로부터 마을 현황과 경주시 농업현황에 대해 설명을 듣고 근처 논으로 이동해 주민들과 함께 직접 이앙기를 이용해 모내기를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청년 영농인 부부를 만나 농사일에 대해 꽤 상세한 대화를 나눳다. 문 대통령이 "연간 소득은 얼마나 되나. 영업비밀인가"라고 묻자 한바탕 웃음이 쏟아지기도 했다. 한쪽에서 "2억원 정도"라는 얘기가 나오자 부부는 "기계값이 너무 비싸서 2억원은 안되고 1억원 정도로 추정한다"고 정정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농기구 대금이 비싼 것이겠다. 그런 것을 좀 (개선해야겠다)"고 주문했다.

또한 문 대통령이 "벼는 힘들겠지만 다른 작물들은 스마트농법까지 할 수 있지 않나"라고 물었고, 남편은 "시설재배 같은 경우에는 그렇게 보통 많이 하고 있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젊은 사람들이 문화시설·교육시설만 잘 돼 있다면 소득 자체로는 해볼만 한 거냐"고 물었고, 부부는 "부지런히 하면 괜찮을 것 같다. (논농사 외에) 미나리도 하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날 농업용 드론의 비료 살포와 자율주행 이앙기의 모내기 과정을 직접 살펴봤다. 문 대통령이 "(농업용 드론은) 얼마나 활용되고 있나"라고 묻자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은 "전국 1100여대로 파악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 청장은 "시설재배 같은 경우 스마트화가 이미 40% 진행돼 있다"며 "농약, 비료 종자살포에 많이 쓰인다. 특히 가을철 벼가 있는 곳에 드론을 띄워 종자를 살포할 때 쓰인다. 바람을 일으켜주기 때문에 농약을 뿌릴 때 효과가 크다"고 설명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옛날에 농약 살포 때문에 농민들이 이런저런 병에 걸리고 해로운 점이 있었는데 다행스럽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모내기를 마친 후 마을주민들과 함께 부녀회가 마련한 새참을 먹었다. 새참 메뉴는 잔치국수와 편육, 겉절이, 두부였고, 안강읍 막걸리도 곁들였다.

문 대통령은 농업인들의 헌신적인 노력과 희생을 격려하고 정부가 '살기 좋은 농촌, 잘사는 농민들'을 위해 앞장서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마을주민 40여명과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경규 농촌진흥청장,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등이 동행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방문한 안강읍은 안강평야를 중심으로 집단화된 들녘을 갖춘 경주의 대표적인 쌀 주산지다.

옥산마을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를 신청한 옥산서원과 국가지정 보물 200여점을 보유한 마을로 마을 공동체가 활발히 운영되고 있다.

모내기 현장으로 평야가 많은 호남 등 대표적 농업지역 대신 TK(대구·경북) 지역을 고른 것을 두고 일각에서는 정치적 해석을 내놓기도 한다. 영남지역 지지율 하락을 염두에 둔 게 아니냐는 식이다. 문 대통령의 TK 방문은 지난해 11월(경북 포항)과 지난 3월(대구)에 이어 두 달 만이다.
silverpaper@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