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72103 0102019052452672103 03 0301001 6.0.5-RELEASE 10 서울신문 49138324

높은 보조금·5G·듀얼 스크린… ‘V50 씽큐’ 통했다

글자크기
5G 초창기 시기적 이점·성능 좋다는 평가… 흥행 주도
서울신문

LG전자의 5G 스마트폰 ‘V50 씽큐(ThinQ)’.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처음 공개됐을 때의 우려와 달리 LG전자의 5G 스마트폰 ‘V50 씽큐(ThinQ)’가 놀라운 속도로 판매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이동통신사에서 정확한 판매량을 공개하진 않지만 전작인 ‘G8’보다 두 배 이상 많이 팔리고 있다”고 말했다. 비결이 뭘까. V50은 기회를 잘 만났고, LG전자는 그 기회를 잘 살렸다.

먼저 ‘V50 대란’으로 불리고 있는 높은 보조금이 초반 흥행을 주도했다. 기기 출고가는 119만 9000원인데 통신사 보조금만 60만원에 육박했다. 여기에 판매점 단위에서 불법 보조금까지 기승을 부려 ‘할원(할부원금) 한자리(10만원 미만)’ 혹은 ‘공짜’ 수준까지 가격이 내려갔다.

여기에 5G 초창기라는 시기적인 이점도 있었다. 차세대 이동통신 초기엔 요즘 5G처럼 전파 수신 구역이 좁고 기기가 앞 세대 네트워크를 함께 써서 배터리 소모와 발열이 큰 편이다. 초창기라 사용자 입장에서 선택지가 적다는 것도 V50의 기회다. 국내에 출시된 5G 스마트폰은 V50 외에 삼성전자 ‘갤럭시S10 5G’밖에 없다. 많은 사용자들이 5G 망이 안정되고 많은 전용 단말이 나오기를 기다리며 LTE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을 때 마침 보조금 공세로 가격도 저렴하고 본격적인 전용 스마트폰이 나올 때까지 사용할 수 있는 겸용 스마트폰이 나왔다. 5G를 미리 체험해 보고 싶은 사용자들의 구미를 당길 만하다.

보조금 폭탄에 등 떠밀려 ‘싼 맛’에 산 스마트폰이 의외로 성능이 좋았다는 평가가 많다. V50은 국내 스마트폰 중 유일하게 퀄컴의 최신 AP(스마트폰의 CPU) ‘스냅드래곤 855’와 5G 모뎀을 탑재했다. 무겁고 투박할 거라고만 생각했던 듀얼스크린도 의외로 쓸모가 있다는 평가다.

정보기술(IT) 커뮤니티인 클리앙의 한 사용자는 “듀얼스크린 완소(완전 소중하다)”라면서 “보조금 나올 때 구매하길 잘했다”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V50으로 그동안 부정적이었던 LG전자 스마트폰의 이미지를 벗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