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64606 0032019052352664606 01 0101001 6.0.8-hotfix 3 연합뉴스 0

여야3당, '외교기밀 누설' 일제 우려…"강효상 엄중책임 물어야"(종합)

글자크기

바른미래 "'기밀누설' 외교관 잘못"

'강효상·외교관 강력 처벌하라' 靑 국민청원 4천명 넘어

연합뉴스

회의 참석하는 강효상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최근 기자회견에서 한미 정상회담 조율 과정과 통화 내용을 자세히 공개해 논란을 일으켰던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이 23일 오전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지난 22일 한미 정상 통화 내용을 강 의원에게 유출한 외교관을 적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9.5.23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현직 외교관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에게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전화통화 내용을 유출한 것과 관련, 23일 더불어민주당·민주평화당·정의당은 일제히 우려를 표시하고 강 의원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다만 바른미래당은 외교 당국의 허술한 정보 관리에 초점을 맞추면서 청와대 또한 국민에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번 외교기밀 누설행위는 한미동맹을 훼손할 뿐만 아니라 향후 정상외교에도 부정적 영향을 끼칠 우려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해당 외교관 및 연루자를 철저히 밝혀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며, 공직사회 기강을 철저히 점검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와 대책을 마련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무엇보다 국가기밀 누설 행위를 배후조종, 공모한 강효상 의원의 책임이야말로 엄중하게 물어야 한다. 국회의원의 면책특권으로 보호받을 수 없다"며 "강 의원의 범죄 행위에 기대어 정치공세로 동조한 한국당 역시 그 책임이 크다"고 질타했다.

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유출한 공무원은 일벌백계해서 다시는 향후 국가기밀이 유출될 수 있는 가능성을 차단해야 한다"며 "국가기밀을 정략적으로 활용한 아주 죄질이 나쁜 사례다. 강 의원도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회의원으로서 해서는 안 될 선을 넘고 만 것이다. 이것은 국민의 알 권리를 넘어서 국가를 공격하고 국격을 파괴하는 행위"라며 강 의원과 해당 공무원을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당시 야당 의원이 공개한 사항이 외교 기밀로 분류된다면 이는 외교관의 명백한 잘못이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현직 외교관이 외교 기밀을 누설한 것은 중대한 국기 문란 행위"라며 철저한 진상 조사는 물론 외교부가 허술한 정보 관리 체계 점검을 요구했다.

이 대변인은 청와대를 향해서도 "당시 야당 의원이 공개한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는데 이제 와서 그 내용이 사실이라고 한다면 어리둥절하기만 하다"며 "청와대가 국민들에게 정보를 정확하고 충분하게 전달하지 못하고 있다면 이 역시 문제"라고 꼬집었다.

연합뉴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강 의원과 외교부 직원을 강력히 처벌해달라는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 청원 글에는 이날 오후 5시 현재 4천여명이 참여했다.

게시자는 청원 글에서 "일련의 행위들은 간첩의 그것과 다르지 않은 이적행위"라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향후 다시는 이런 말도 안 되는 간첩행위가 외교와 국가 존립을 위태롭게 하는 일이 없길 바라며, 국가 기밀을 공개한 국회의원 강효상과 이를 유출·전달한 외교부 직원 모두 국법에 따라 철저히 죄를 물어주시길 청원한다"고 주장했다.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