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56753 0042019052352656753 03 0301001 6.0.13-RELEASE 4 YTN 0 popular

일부 마카롱 식중독균 검출...색소 초과

글자크기

[앵커]

마카롱 일부 제품에서 식중독균이 검출됐습니다.

유명 백화점에서 판매하는 마카롱에서는 기준치를 넘어선 식용 색소를 사용하기도 했다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최아영 기자!

마카롱은 예쁜 색깔과 식감으로 요즘 인기가 많은데요. 식중독균까지 나왔다니 충격이네요.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기자]

네, 마카롱은 달걀 흰자와 설탕, 크림 등으로 만든 작고 동그란 모양의 프랑스식 과자인데요,

부드럽고 바삭한 맛과 화려한 색감으로 어린이나 젊은 여성들에게 간식으로 인기를 끌면서 백화점과 카페, 인터넷 등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이 소비자들이 많이 구매하는 마카롱 21개 브랜드를 조사했는데 40%에 육박하는 8개 제품에서 문제가 발견됐습니다.

먼저 인터넷에서 판매되고 있는 6개 제품에서 식중독과 피부 질환을 일으킬 수 있는 황색 포도상 구균이 검출됐습니다.

동물이나 사람의 피부, 공기와 토양 등에 널리 분포하는 균인데 마카롱 제조나 보관 과정에서 위생 관리에서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또 다른 2개 브랜드에서는 색을 내기 위해 쓰는 타르색소가 허용된 기준을 넘어 검출됐는데요,

강남에 있는 유명 백화점의 마카롱도 해당합니다.

황색4호, 5호 등인데 외국에서는 이 색소들이 일부 어린이에게 과잉 행동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이번 시험 결과 마카롱 관리의 허점이 드러나기도 했는데요,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된 6개 브랜드 제품 모두 식품위생법상 자가 품질 검사 의무가 없는, 즉석 판매 제조업의 과자류 제품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니까 식품을 제조하거나 가공하는 영업자가 제품을 유통하기 전에 기준에 적합한지 직접 확인해야 하지만 마카롱 제조업은 그 대상이 아니었다는 겁니다.

소비자원은 소비자 안전 확보를 위해 과자류를 자가 품질 검사 대상에 추가하거나, 마카롱을 빵류로 분류해 의무 품질 검사 대상에 포함할 것을 식약처에 건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업체들에는 위생 관리 개선 등 시정을 권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레알마드리드 유소년 축구캠프 with YTN PLU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