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53931 0092019052352653931 01 0103001 6.0.4-hotfix 9 뉴시스 0

'盧 10주기' 봉하로 향하는 與…"바보 노무현 그립다"(종합)

글자크기

민주 "노무현 정신 이어 나라나운 나라 실현"

개별 의원들, SNS 등에 노무현 그리움 단상

2시 봉화마을 추도식…여야 인사·부시 참석

뉴시스

【서울=뉴시스】 (사진=콘텐츠판다 제공) 2019.051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강지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은 23일 '노무현 정신'을 이어받아 '사람사는 세상', '나라다운 나라' 실현에 매진할 것을 한 목소리로 다짐했다.

특히 일부 민주당 의원들은 추도식이 열리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로 향하면서 노 전 대통령과의 추억을 떠올리는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고인에 대한 단상(斷想)을 남기기도 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노 전 대통령께서 우리 곁을 떠나신 지 꼭 10주기 되는 날"이라며 "오늘을 맞아 대통령의 삶과 위업을 기리며 깊은 존경과 최고의 경의를 바친다"고 밝혔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은) 지역주의와 반칙, 특권에 정면으로 응대했으며 돈 없는 선거를 비롯해 정치 개혁의 깃발을 만드셨다"며 "소탈한 행보로 탈(脫) 권위주의 정치 문화의 시작으로 남으셨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노 전 대통령의 뜻을 이어 불평등과 차별을 걷어내고 진정한 국민 통합을 이루겠다"며 "사람이 중심이고 사람이 먼저인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총선 승리의 길로 매진할 것을 거듭 약속한다"고 말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원칙과 정의가 승리하는 역사, 반칙과 특권이 없는 세상을 꿈꾸던 노무현의 가치와 철학을 다시 한 번 새겨본다"며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이 만든 촛불 광장의 함성으로 문재인 정부가 탄생했다"고 정의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공정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 나라다운 나라를 향해 매진하겠다"며 "모든 국민이 성장의 과실을 고루 누리고 평화가 평범한 일상이 되는 나라를 실현해 새로운 노무현 정신을 꽃피우겠다"고 강조했다.

이해식 대변인 역시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제 희망과 미래, 기쁨과 행복의 근거로 새롭게 부활하는 노 전 대통령과 함께 민주당이 노무현 정신을 이어받아 사람 사는 세상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이인영 원내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05.23.kkssmm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원칙과 상식이 통하는 정의로운 대한민국, 더불어 잘사는 사람 사는 세상, 한반도 평화와 공동 번영의 시대를 만들어가겠다"며 "노 전 대통령이 실현하고자 했던 가치와 정신, 철학을 계승하고 발전시킬 것"이라고 다짐했다.

개별 의원들은 SNS 등을 통해 노 전 대통령에 대한 그리움을 내비쳤다.

노웅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바보 노무현 대통령을 보낸 지 10년이다. 10년이면 강산이 변한다는데 보고픈 마음이 더욱 깊어진다"며 "노무현은 한 명의 전직 대통령이 아니라 하나의 시대정신"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타협하는 대결, 대화하는 비판, 나아가는 다툼. 이것이야말로 살아있는 정치, 바로 노무현의 정치"라며 "서거 10주기를 맞아 노무현의 정치를 복원하겠다. 바보 노무현 정신, 잊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노 전 대통령과의 인연이나 비보를 접한 순간을 떠올린 의원들도 있었다.

황희 의원은 페이스북에 "90년대 초 대학생 시절 자원봉사를 하며 당시 노무현 민주당 청년위원장님으로부터 삼계탕 한 그릇을 얻어먹은 적이 있다"며 "15~16년 지나서 그 분은 나에게 담배 두 개비를 빌려가셨다"고 회상했다.

이어 "삼계탕 얻어먹고, 담배 두 개비 빌려드리고… 이 불공정한 거래를 남기고 가신 그 분에게 나는 평생 갚지 못할 빚을 지게 됐다"며 "(봉하마을에 가기 위해) 공항으로 향한다. 하늘에 구름 한 점 없다"고 전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18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새로운 노무현'이 적힌 손팻말을 흔들고 있다. 2019.05.18. bluesod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병욱 의원도 "1995년 한국증권업협회 노조위원장 시절 노조 교육 프로그램 강사로 노 전 대통령을 모신 적이 있다. 강의 내용은 희미해졌지만 함께 삼겹살에 소주로 뒤풀이를 했던 기억이 난다"며 그리운 마음을 토로했다.

조승래 의원은 "새벽녘에 대통령께서 서거하셨다는 비보를 듣고 제일 먼저 한 일은 아침을 챙겨먹은 일이었다"며 "단지 '뭔가 단단히 마음먹고 준비해야겠다' 이 마음뿐이었던 것 같다"고 기억을 더듬었다.

이어 "10년 전 아침 그랬던 것처럼 아침밥 단단히 먹고 봉하로 간다"며 "새로운 노무현을 만나기 위해, 우리가 만들어갈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해"라고 강조했다.

전해철 의원은 이날 c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에 나와 "항상 그렇지만 특히 추모일이 되면 대통령이 그립다. 힘들어하셨던 모습이 떠올라 비통한 마음도 있다"며 "옳지 않은 상황에서 지켜드리지 못했다는 죄책감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 전 대통령에 대해 "제가 겪으면서 느꼈던 것은 토론을 많이 했고 누구든 경청했다. 감동을 많이 받았다"며 "타협과 대화의 정치를 추구하셨는데 여전히 그 가치가 유효하게 남아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오후 2시 열리는 추도식에는 여야 인사를 비롯해 노 전 대통령과 재임 시절이 겹치는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도 참석한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민생투쟁 일정을 이유로 불참한다. 대신 조경태 최고위원을 단장으로 한 대표단을 추도식에 보내 예를 표하기로 했다.

kkangzi87@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