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51703 0042019052352651703 01 0101001 6.0.7-RELEASE 4 YTN 0

민주 "우리도 할 말 많아" vs 한국 "야당 같은 여당"

글자크기

[앵커]

이른바 호프 회동으로 국회 정상화 기대감이 높아지는가 싶더니 여야가 다시 대치 정국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정부 추경안의 5월 통과는 사실상 물 건너간 가운데 여야의 물밑 접촉은 오늘도 이어질 전망입니다.

국회 연결합니다. 김영수 기자!

다음 주쯤 국회가 정상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는데, 여야 간 막판 진통이 이어지고 있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여야가 접점을 찾는가 싶었는데 금세 멀어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어제에 이어 오늘도 일방적 역지사지는 불가능하다고 강조하면서,

자신의 주장만으로 상대 제압하려는 건 어리석은 일이라고 한국당을 압박했습니다.

특히 민주당도 할 말이 많지만, 민생을 위해 협상에 나섰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우리로서도 할 말이 없지 않습니다. 하지만 그것을 뒤로하고 시급한 민생과 경기 대응을 위해 나선 협상의 길이었습니다. 부디 민주당이 국회 정상화를 위해 내민 진정한 손길을 외면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자유한국당의 반응은 여전히 냉랭합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법안 철회와 유감 표명도 안 된다는 민주당 의총 내용에 대해 안타깝다며 여당이기를 포기한 것 같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이어 야당 같은 여당의 길을 가려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여당이 여당다운 여당이 아니라 야당 같은 여당의 길을 가려고 하는 것 아닌가 해서 안타깝다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바른미래당은 이번에도 중재자 역할을 자처하고 있습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한국당에 백기 투항을 요구하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내면서 최소한의 여지를 주는 것도 여당의 몫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한국당도 패스트트랙 법안의 합의 추진을 약속받고 복귀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며 나름 중재안을 내놨습니다.

[오신환 /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자유한국당도 주말 서울 집회가 끝나면 장외투쟁 일정이 사실상 종료되므로 다음 주 초가 적기라고 생각합니다. 3당 원내대표가 다시 만나 끝장토론을 해서라도 접점을 찾아야 합니다.]

오늘은 민주당과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 간의 물밑 접촉이 있을 것으로 보이는데 조금이라도 접점을 찾을 수 있을지 관심입니다.

[앵커]

정부가 국제노동기구, ILO 핵심 협약의 비준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서도 여야 입장 차가 크지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일단 민주당은 늦었지만 환영한다면서 국회가 마땅히 논의해야 하고 법적, 제도적 보완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특히 재벌 대기업의 포용적 모습을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ILO 협약은 이미 보편화 된 국제규범인 만큼 협약 비준을 미룰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친노조 본성이 발동했다면서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정부가 추진하는 협약은 강성 노조를 키울 수 있다면서 전교조 합법화 계획의 일종이라고 깎아내렸습니다.

이어 안 그래도 불균형한 노사 관계 때문에 국내외 기업이 투자와 고용을 꺼리고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노조 눈치를 보는 것으로 보인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김영수 [yskim24@ytn.co.kr]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레알마드리드 유소년 축구캠프 with YTN PLU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