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05308 0562019052152605308 04 0402003 6.0.14-RELEASE 56 세계일보 0

'남녀차별' 日의대, 입시부정 없애자 합격률 대등 [특파원+]

글자크기

여성과 3수생에 감점 주던 도쿄의대

지난해 입시에서 부정을 통해 남녀 차별을 한 것이 드러나 파문을 일으킨 도쿄의과대에서 비리를 제거하자 올해 양성 합격률이 대등하게 나왔다.

도쿄의대가 홈페이지에 공표한 올해 일반시험 성별 합격률(성별 지원자 대비 합격자 비율)에 따르면 남성 16.9%, 여성 16.7%로 거의 비슷하게 나타났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1일 보도했다.

세계일보

요미우리신문 5월21일자 보도


지난해 입시에서는 성별 합격률이 남성 8.8%(1596명 응시 141명 합격)로 2.9%인 여성(1018명 중 30명 합격)의 3배를 넘었다. 지난해 일본 전체 의학부의 성별 합격률(입학지원자에 대한 합격자 비율)은 남성 6.6%, 여성 5.9%로 엇비슷했다.

여성 수험생과 함께 도쿄의대 입시 부정의 대상이었던 4수생의 합격률도 지난해에는 1.2%(1명)이었으나 올해에는 13.6%(8명)로 올라갔다. 이에 비해 고3 수험생을 의미하는 현역은 28.2%(24명)에서 22%(13명), 재수생은 18.8%(16명)에서 11.9%(7명)로 합격률이 저하했다.

지난해 명문 사립 의과대학인 도쿄의대가 2011년부터 의학과 입학시험에서 여성과 3수생 이상에게 불이익을 주는 황당한 입시 부정을 저지른 사실이 드러났다.

이 학교는 영어·수학 등이 출제되는 1차 시험(400점 만점)과 논문 면접시험인 2차 시험(100점 만점)을 합산한 점수로 합격자를 선발한다. 그런데 최종 합격자 중 여성 비율을 30% 이내로 하기 위해 기상천외한 부정을 저질렀다.

먼저 여성 수험생은 1차 시험 점수를 일률적으로 감점했다. 여기에 2차 시험 점수는 전체 학생의 득점수를 20% 감점한 뒤 고3 수험생과 재수생에게는 가산점 20점을 줘 점수를 상향조정 했지만, 3수생에게는 가산점 10점만 주고, 여성과 4수 이상 수험생에게는 가산점을 아예 주지 않는 방식으로 입시 부정을 저질렀다.

세계일보

세계일보 2018년 8월3일자 보도


도쿄의대는 이런 비위를 저지른 이유로 여성이 대학 졸업 후 결혼과 출산으로 의사직을 그만두는 경우가 많고 나이가 상대적으로 많은 신입생의 경우 입학 후 성적이 나쁜 사례가 적지 않다고 변명해 여성의 학업·취업 환경을 개선하는 게 먼저라는 비난을 받기도 했다.

도쿄의대는 부정이 발각된 뒤 2017, 2018년 입시생의 득점을 재판정해 44명(남성 15명·여성 29명)을 추가로 합격시켰으나 이 중 20명(남성 7명·여성 13명)은 입학하지 않았다.

문부과학성이 이 사건 후 전국 81개 대학의 의대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입시 과정에서 이런 식으로 여성 수험생과 3수생 이상 수험생에게 불이익을 주거나 대학 소재 지역 수험생에게 가산점을 주는 등 비리를 저지른 대학이 추가로 적발되면서 파문이 확산됐다.

도쿄=김청중 특파원 c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