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86561 0112019052052586561 03 0310001 6.0.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올 하반기 'SUV 대전' 열린다…'라인업' 대기中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건희 기자] [세단 제치고 대세된 SUV…베뉴·SP2·GV80·티볼리 부분변경 등 출격 ]

머니투데이

올해 상반기 '대세'로 자리잡은 SUV(다목적스포츠차량)가 하반기에는 신차 출시로 '대전'(大戰)을 벌일 전망이다. SUV가 국내 완성차 업계의 판매량 '효자'로 떠오른 가운데 신차 출시가 줄줄이 예고됐다.

20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를 비롯한 국내 완성차 업계, 다수의 수입차 브랜드가 하반기에 SUV 신차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현대차는 올해 초부터 SUV 출시 덕을 봤다. 대형 SUV 팰리세이드가 '대박'나면서 올해 1분기 SUV 매출액이 세단(승용) 모델을 추월했다.

현대차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공장 생산 완성차 기준 올 1분기 SUV 매출액은 4조3853억원으로 3조8121억원이었던 승용차 매출액을 앞질렀다. 하반기에 현대차는 초소형 SUV '베뉴', 제네니스의 첫 SUV ' GV80'을 내놓으며 분위기를 이어갈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현대차 초소형 SUV '베뉴'. /사진제공=현대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뉴는 코나보다 작은 초소형 SUV다. 첫 차로 세단이 아닌 SUV로 고려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해 준비됐다. 분리형 헤드램프, 도심 운행에도 적합한 성능 등 기능에도 젊음을 방점으로 찍었다.

올 여름 베뉴가 등장하면 현대차는 '베뉴-소형 코나(KONA)-준중형 투싼(TUCSON)-중형 싼타페(SANTAFE)-대형 팰리세이드(PALISADE)'로 이어지는 SUV 풀라인업을 완성하게 된다.

여기에 현대차는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 SUV GV80도 올 4분기에 내놓을 예정이다. 현대차 라인업에 제네시스 고유의 디자인이 담긴 SUV까지 더하는 것이다.

판매 현장에서는 GV80이 출시되면 대기가 길어진 팰리세이드를 일부 대체하는 효과도 나올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다. 현대차는 또 SUV 집중을 위해 당초 올 하반기 출시 예정이던 세단 'G80' 완전변경 모델은 내년에 내놓기로 했다.

기아차도 하반기에만 SUV 신차 두 가지 종류를 준비 중이다. 스토닉과 스포티지 중간 크기의 소형 SUV 'SP2'(프로젝트명)와 대형 SUV 모하비 개선 모델이 출격을 기다리고 있다.

현대차 코나와 경쟁 모델 격인 SP2는 편안한 주행 성능과 공간감을 확보한 모델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젊은 고급감을 강조한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기아차 대형 SUV 모하비 개선 모델. /사진제공=기아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하비는 기존 모델을 새롭게 단장한 개선 모델이지만 외관이 신차에 가까울 만큼 달라졌다. 전면부 그릴이 전체로 확대됐고, 국내 유일 후륜 구동 기반 V6 3.0 디젤 엔진이 적용됐다.

SUV를 주력으로 생산하는 쌍용차는 이날 한 발 앞서 자사의 새 SUV 모델을 공개했다. 소형 SUV 판매 1위를 달리던 티볼리의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 '베리 뉴 티볼리'(Very New TIVOLI) 사전예약을 개시하며 다음달 4일 출시를 예고했다.

출시된 지 약 4년이 흘렀지만 인기를 유지하는 모델을 다시 개선했다. 이를 통해 하반기 신형 SUV 대전에 일찌감치 뛰어들었다. 한동안 판매가 주춤했던 한국GM도 하반기에는 대형 SUV '트래버스'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포드가 하반기에 출시할 예정인 신형 익스플로러. /사진제공=포드코리아


하반기를 준비하는 수입차들의 기세도 만만치 않다. 기존 수입차 대형 SUV 판매 1위를 달린 포드가 다음달 익스플로러 완전변경 모델 출시를 앞두고 있다.

수입차 업계 1, 2위인 메르세데스-벤츠와 BMW도 각각 SUV 라인업을 준비했다. 벤츠는 준대형 SUV '더 뉴 GLE'를 올해 안에 출시키로 했다. 프리미엄 SUV를 강조한 만큼 최신 주행보조 시스템과 완전 가변형 사륜구동 시스템이 적용됐다.

BMW는 올해 초 준대형 SUV 'X5' 완전변경 모델을 출시한 데 이어 대형 SUV '뉴 X7' 출시도 앞뒀다. 토요타는 오는 21일 준중형 SUV '라브(RAV)4' 완전 변경 모델을 출시하고, 아우디는 대형 SUV 'Q8'을 연내 선보이기로 했다.

업계 관계자는 "SUV를 찾는 고객들은 계속 늘어나는 추세"라며 "하반기에도 SUV 경쟁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건희 기자 kunheele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