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65605 0012019051952565605 08 0803001 6.0.16-HOTFIX 1 경향신문 0

보조금 덕분에…LG ‘V50씽큐 5G’ 판매량 10만대 돌파

글자크기

출시 일주일 만에…‘V40’의 4배

듀얼 스크린 무료 제공 등 영향

이통사 ‘갤럭시S10’도 지원 상향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전자의 첫 5G 스마트폰 ‘V50씽큐 5G’(사진)가 출시 약 일주일 만에 10만대 넘게 팔렸다. 5G 가입자 유치를 위해 이동통신사들이 보조금을 대거 뿌린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통사들은 ‘갤럭시S10 5G’에 대한 보조금도 잇달아 올리면서 경쟁을 벌이고 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10일 출시된 V50씽큐는 8일 만에 판매량 10만대를 넘어섰다. 전작인 V40씽큐가 출시 일주일 만에 2만여대 팔렸던 것과 비교하면 4배 이상 더 팔린 셈이다.

V50씽큐의 인기 원인은 상당 부분 이통사들의 보조금 때문이다. V50씽큐 구매자들에게 공시지원금으로 SK텔레콤은 40만~77만3000원, KT는 33만~60만원, LG유플러스는 33만~57만원을 제공했다. V50씽큐(119만9000원)는 갤럭시S10(256GB 기준 139만7000원)보다 저렴한데도, 공시지원금은 갤럭시S10보다 20만원가량 많았다.

업계 관계자는 “V50씽큐 출시는 지난달 5일 5G폰 상용화 이후 제한된 5G 커버리지에 실망한 소비자들을 다시 한번 끌어모으기 위한 기회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여기에 출시 첫 주말에 오프라인 집단상가와 일부 온라인 판매점에선 불법보조금까지 얹어지면서 V50씽큐는 ‘공짜폰’이 되기도 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이통사들의 보조금에 영향을 받은 건 사실이지만, 제품 성능과 듀얼 스크린에 대한 소비자들의 긍정적인 반응 덕분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6월 말까지 V50씽큐 구매자들에게 듀얼 스크린(21만9000원)을 무료로 제공하는 것도 판매에 도움이 됐다.

현재 출시 이후 첫 번째 주말과 같은 불법보조금 과열 양상은 약간 수그러진 상태지만, 몇몇 온라인 판매점 등에서는 불법보조금을 지급하는 모습이 여전히 포착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 13일 이통 3사 임원들을 불러 “불법보조금 지급행위엔 향후 강력히 조치할 것”이라고 엄중 경고한 바 있다.

이통사들의 경쟁은 다시 갤럭시S10으로 옮겨붙었다. SK텔레콤은 이날 갤럭시S10 5G의 공시지원금을 기존보다 최대 15만5000원 올린 63만원으로 정했다. SK텔레콤은 “경쟁사들이 공시지원금을 올린 것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갤럭시S10에 대한 공시지원금을 LG유플러스는 지난 17일 76만5000원으로, KT는 지난 11일 78만원으로 올린 바 있다.

곽희양 기자 huiyang@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