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64441 0362019051952564441 01 0101001 6.0.14-RELEASE 36 한국일보 0 popular

5ㆍ18 화합과 상생 의미 잊은 채…정치권 ‘네 탓 공방’ 눈살

글자크기
민주당 “한국당 망언 의원 징계 못해”…조국 “괴물이 되진 말자”

나경원 “문 대통령, 진상규명위 출범 지연 사실상 한국당 탓 돌려”

김정숙 여사, 황교안 악수 생략 논란에…靑 “속도 맞추려다 건너뛴 것”
한국일보

18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항의하는 시민들및 경찰과 뒤엉켜 이동하고 있다. 광주=서재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주의를 위해 피 흘리며 쓰러져간 ‘오월의 영령’ 앞에 화합과 상생의 자리가 돼야 할 5ㆍ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끝났지만, 정치권은 ‘네 탓 공방’을 벌이며 상대를 깎아 내리는데 혈안이 됐다. 여야가 5ㆍ18의 의미를 되새기기는커녕 정치적 공격의 소재로 삼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9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문 대통령이 5ㆍ18 연설에서 이른바 망언을 언급하면서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면 할 수 없는 망언이라고 했다”며 “아무리 생각해도 반쪽 짜리 대통령의 모습이지 통합의 메시지는 아니었다”고 비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전날 기념식 참석 직후 “문 대통령은 (5ㆍ18) 진상규명위원회 출범지연의 책임을 국회 탓으로 돌리고 사실상 우리 당을 겨냥하는 발언을 했다”며 “우리는 이미 자격이 충분한 의원을 추천했지만, 청와대가 이를 이유 없이 거부해 출범이 늦어진 것으로 국회 탓, 야당 탓을 할 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에 대해 5ㆍ18 망언 의원들의 징계를 마무리하지 못한 한국당을 향해 맹공을 퍼부으며 비판 수위를 높였다.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이날 “해야 할 일은 하지 않고 입으로만 화합을 외치는 한국당에게 5ㆍ18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존중을 느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재정 대변인도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ㆍ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는 당연한 말에 심기가 불편한 자가 있다면, 이는 스스로 독재자의 후예임을 자인하는 꼴”이라고 공격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도 가세했다. 조 수석은 전날 문 대통령과 함께 기념식에 다녀온 후 페이스북에 “5ㆍ18은 현행 1987년 헌법의 뿌리다. 우리 모두는 5ㆍ18의 자식”이라고 적었다. 그는 “5ㆍ18 폄훼 망발을 일삼는 자들, 그리고 정략적 목적과 이익을 위해 그런 악행을 부추기거나 방조하며 이용하는 자들에게 이하 말을 보낸다”며 ‘우리 사람 되기 힘들어도 괴물이 되진 말자’라는 홍상수 감독의 영화 ‘생활의 발견’ 속 대사를 인용했다.

김정숙 여사가 기념식장에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악수를 하지 않은 것을 두고도 공방이 이어졌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도 공손하게 악수했던 김정숙 영부인께서 황 대표에게는 왜 악수를 청하지 않고 뻔히 얼굴을 지나쳤을까요”라며 “남북화합 이전에 남남화합을 먼저 이루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청와대는 이에 대해 의도적으로 그런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맨 앞줄에서 인사를 하다 보면 다른 사람들이 김 여사에게는 말을 더 많이 하고 더 길게 하니까 대통령과 속도를 맞추다 보면 그렇게 되는 상황이 있다”며 “대통령이 빨리 가게 되면 속도를 맞춰야 하기 때문에 중간에 많이 (악수를) 건너뛰기도 한다”고 해명했다.

바른미래당은 민주당과 한국당의 공방이 계속되자 “5ㆍ18이 마치 어느 일방의 것인 양 서로를 공격하는 데 쓰이지 않기를 바란다”며 두 당을 싸잡아 비난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한 쪽에서 김정숙 여사의 행동을 지적하는 것도, 또 한 쪽에서 재차 ‘독재자의 후예’니 ‘괴물’이니 거론하는 것도 다 협량하기는 마찬가지”라며 “이런 저런 좁은 처사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밝혔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