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60323 0102019051952560323 07 0701001 6.0.6-RELEASE 10 서울신문 0

“친한 친구의 죽음도 4년 이상 정신적, 육체적 고통 준다”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사진=123rf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친한 친구의 죽음도 가족 못지않은 큰 슬픔과 아픔을 주는 것 같다.

최근 호주 국립대와 영국 스털링대학 공동연구팀은 절친한 친구의 죽음이 4년 이상 정신적, 육체적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가슴이 찢어진다’는 말로도 표현될 만큼 사별의 고통이 크다는 것은 널리 공감되는 인식이다. 이에대한 학계의 연구도 많았는데 이번에 연구팀이 주목한 것은 가족이 아닌 친한 친구의 죽음이다. 곧 배우자나 형제자매 등 가족과의 사별이 아닌 친구의 죽음이 사회적, 심리적, 육체적으로 어떤 영향을 미치는 지 알아본 것.

이를 알아보기 위해 연구팀은 호주에 거주하는 총 2만 6515명의 14년 간의 정보를 분석했으며 그 결과는 놀라웠다. 친한 친구의 죽음이 정신 건강은 물론 사회적 기능 또한 악화시키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또한 이 기간은 4년 이상 지속됐으며 특히 남성보다 여성이 더 큰 타격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사회생활을 왕성하게 하는 사람의 경우에는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사별의 영향을 덜 받았으며 이는 주위 다른 친구들의 위로와 지지 덕분으로 풀이됐다.

연구를 이끈 리즈 포뱃 교수는 "사회적으로 덜 활동적인 사람이 대체로 친구와의 사별로 인한 육체적, 심리적 건강의 저하를 보였다"면서 "이는 사회적 유대감의 결여가 주요 원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친한 친구의 죽음도 가족만큼이나 큰 영향을 주지만 아직 사회에서 이를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는다"면서 "이같은 사람들을 돕기위한 사회적인 건강 및 심리 서비스를 고민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