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60267 0532019051952560267 02 0213007 6.0.13-RELEASE 53 노컷뉴스 0 popular

文 대통령 의지 재확인 '5·18진상규명' 파란불 켜지나?

글자크기

문재인 대통령 진상조사위 출범 정치권 촉구

발포명령자,암매장, 행방불명자, 성폭행 밝혀내야

헌법 전문에 5·18 담을까… 조국 민정수석도 기념식장 동행

광주CBS 조시영 기자

노컷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 제39주년 5.18기념식이 펼쳐지는 5.18민주묘지에 들어서고 있다.(사진=노컷뉴스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5·18기념사를 통해 5·18진상규명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5·18진상규명 작업이 탄력을 받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8일 열린 제39주년 5·18기념식에 참석해 "우리는 20년도 더 전에 광주 5·18에 대한 역사적 의미와 성격에 대해 국민적 합의를 이뤘고, 법률적인 정리까지 마쳤다"면서 "하지만 밝혀내야 할 진실이 여전히 많다. 규명되지 못한 진실을 밝혀내는 것이 우리가 할 일이다"고 5·18진상규명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구체적으로 '발포명령자와 암매장, 행방불명자, 성폭행, 헬기사격' 등을 언급함에 따라 5·18진상조사위원회가 출범하면 국방부 등의 적극적인 협조도 수반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이번 기념식을 통해 정치권에게도 5·18진상규명위원회의 조속한 출범을 주문했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도 어렵사리 방문한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며 달라진 태도를 보여줌에 따라 위원회 출범도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대통령의 이번 기념식 방문에 조국 민정수석도 함께 해 문 대통령이 5·18 헌법 전문 수록 등 5·18 관련 제도화 의지가 담겼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민정 수석의 경우 이례적인 기념식 참석인데, 개헌 작업의 전면에 선 조 수석을 통해 헌법 전문에 5·18 정신을 담겠다고 한 약속을 향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는 의미다.

5·18이 발생한지 39년이 흘렸지만 아직도 극우세력에 의해 사실이 왜곡되고 있다.

국방부가 5·18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해 계엄군의 헬기사격을 확인하고 국방부 장관이 5·18당시 성폭행 사실 등에 대해 공식 사과를 했지만 아직도 극우세력은 거짓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지역정가의 한 관계자는 "대통령의 방문과 수행자, 그리고 기념사 등을 보면 5·18진상규명과 법제화 등 문 대통령이 그동안 시민들에게 한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는 마음을 엿볼 수 있다"면서 "대통령의 의지가 현실이 돼 40주년 기념식은 비극의 오월을 희망의 오월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