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21692 0562019051652521692 02 0201001 6.0.14-RELEASE 56 세계일보 52325869 popular

檢,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윗선’ 겨눈다

글자크기

삼성전자 TF 사무실 압수수색 / 분식회계 증거인멸 등 단서 조사 / 이재용 최측근 정현호 사장 포함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삼성그룹 차원에서 분식회계와 증거인멸을 지시한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삼성전자 사업지원TF(태스크포스) 등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16일 삼성전자 수원본사와 서울 서초사옥에 있는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사무실, 인천 송도 삼성바이오 본사를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사업지원TF는 삼성그룹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던 미래전략실의 후신이다.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는 사업지원TF 팀장인 정현호 사장과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이사의 사무실 등도 포함됐다. 정 사장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됐을 당시 삼성전자를 이끈 인물 중 한명으로 이 부회장의 최측근 인사로 분류된다.

세계일보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6일 그룹 차원의 증거인멸 정황을 확보하기 위해 삼성전자 사업지원TF와 삼성바이오 사무실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입구. 뉴시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으로 회계 관련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이를 통해 분식회계와 관련한 의사결정이 어떻게 이뤄졌는지 살펴볼 예정이다. 검찰은 삼성전자 사업지원TF에서 삼성바이오와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에피스) 회계자료 및 내부보고서 등 증거의 은폐·조작을 지휘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조사 결과를 토대로 사업지원TF 관계자들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증거인멸 등 혐의로 구속된 삼성전자 임원들은 최근 검찰 조사에서 ‘윗선’ 지시가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진술이 나온 이후 검찰은 삼성바이오에피스 직원 집에서 공용서버를 찾아냈고 삼성바이오 공장 바닥에 숨겨뒀던 노트북 수십 대를 확보했다. 검찰은 삼성SDS도 증거인멸 작업에 동원돼 직원 휴대전화와 노트북에 저장된 자료를 삭제한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