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470854 0032019051552470854 03 0304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버스 대란 피했다"…전국 버스노조 파업 철회·유보(종합)

글자크기

서울·부산 등 밤샘 교섭 끝에 노사 합의 성공…경기도 파업 유보

울산 끝으로 전국 파업 상황 종료…국토부 "노사가 한발씩 양보해 다행"

연합뉴스


연합뉴스

'버스 정상 운행 중'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파업 돌입 직전 서울 시내버스 노사협상이 타결된 15일 오전 서울역버스환승센터에서 버스들이 정상 운행되고 있다.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최악의 버스 대란은 피했다."

서울·경기를 비롯한 전국의 버스노조가 15일 파업 예고 시점을 전후해 파업을 철회·유보하면서 우려했던 전국적인 출근길 버스 대란은 일어나지 않았다.

연합뉴스

서울 시내버스 노사 협상 타결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서울 시내버스 노사가 15일 파업을 불과 2시간 앞두고 임금단체협약 협상을 타결, 서종수 노조위원장(왼쪽 두번째부터), 박원순 서울시장, 피정권 운송사업조합 이사장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pdj6635@yna.co.kr



다만, 울산 버스노조가 이날 오전 협상을 타결지으며 오전 이른 시간대 버스 운행이 중단돼 출근길 시민이 불편을 겪었다.

국토교통부는 15일 오전 8시 30분 현재 파업을 예고했던 전국의 모든 버스노조가 파업을 철회하거나 유보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대구, 인천, 광주, 전남, 경남, 서울, 부산, 울산 등 8개 지자체 버스 노사가 임금·단체협약 협상을 타결지었고, 경기, 충북, 충남, 강원, 대전 등 5개 지역 버스노조는 파업을 보류했다.



울산은 이날 오전 8시를 넘겨 가장 늦게 협상을 타결 지었다.

이 때문에 울산 지역 7개 버스 회사 중 5곳의 버스 운행이 오전 5시 첫차부터 중단돼 출근길 시민이 불편을 겪었다.

울산 버스 노조는 타결과 함께 파업을 철회해 오전 중 버스 운행이 재개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정류장에서 버스 기다리는 시민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5일 오전 울산시 남구의 한 버스 정류장에서 시민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울산 5개 버스 노사는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을 위한 막판 교섭을 벌이고 있으나, 오전 5시까지 협상이 타결되지 않아 첫차부터 버스 운행이 중단됐다. 울산에서는 7개 버스 회사 중 5개 회사가 교섭하고 있다. 나머지 2개 회사의 버스는 정상 운행한다. yongtae@yna.co.kr



출퇴근 이동 인구가 많아 파업에 대한 우려가 컸던 서울·경기 등 수도권 지역은 파업 철회로 버스 운행이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서울 시내버스 노조는 파업 돌입 90분을 앞두고 극적으로 사측과 협상을 타결 지으며 파업을 철회했다.

서울 버스 노사는 임금 3.6% 인상, 2021년까지 정년 만 61세에서 63세로 단계적 연장, 학자금 등 복지기금 5년 연장 등 조건에 합의했다.

경기도 버스노조도 전날 경기도가 버스요금을 시내버스 200원, 좌석버스 400원씩 인상하겠다고 발표하자 추가 교섭 필요성이 생겼다며 임단협 조정 기간을 이달 29일까지 연장하고, 파업을 잠정 유보하기로 해 파국을 피했다.

국토부는 전국 버스노조가 임금인상 등 근로조건 개선을 내세우며 15일 총파업을 예고하자 지자체에 적극적인 중재·조정을 요청하고 버스업계에 대한 추가 지원책을 내놓는 등 파업을 막기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

아울러 7월 버스업계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앞두고 버스 노조가 추가로 인력 충원과 임금 감소분 보전 등을 요구할 것에 대비해 광역버스 준공영제 도입 등 지원책을 내놓고 지자체에 버스요금 인상을 권고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전국 모든 버스 노사가 지자체 중재로 교섭을 타결지어 우려했던 버스 대란은 피하게 됐다"며 "정부 대책과 함께 지자체 노력, 노사가 시민 불편을 고려해 한발씩 양보해 타협점을 찾은 것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버스 파업 논의 마치고 손잡는 김현미와 이재명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왼쪽)과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지난 14일 오후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회의실에서 버스 파업과 관련해 이해찬 대표와 논의 후 브리핑을 마치고 손을 잡고 있다. yatoya@yna.co.kr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