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468111 0362019051552468111 09 0901001 6.0.14-RELEASE 36 한국일보 0

[사설] 황교안 대표, ‘5ㆍ18 숙제’ 말끔히 정리하고 기념식 참석하라

글자크기
한국일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3일 광주광역시 송정역 광장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광주시민이 심판합니다' 행사를 마친 뒤, 시민단체들의 거센 항의를 받으며 역사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18일 광주 5ᆞ18 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 참석 문제를 놓고 정치ᆞ사회적 논란이 거세 파행 국회가 더욱 꼬일까 걱정이다. 쟁점은 국회 5ㆍ18진상조사특위 활동을 방해하고 ‘망언 의원’ 감싸기로 일관한 한국당이 5ㆍ18 정신을 기리고 희생 영령을 추모하는 기념식에 참석할 자격이 있느냐는 것이다. 심지어 황 대표가 현지의 부정적 분위기에 편승해 지역감정을 부추기려 한다는 음모론까지 나돈다. 기념식 참석이 이런 논란을 빚는 것은 전적으로 한국당과 황 대표의 책임이다.

‘민심투쟁 대장정’에 나선 황 대표가 최근 기념식 참석 의사를 밝힌 이후 광주에선 5ㆍ18단체를 중심으로 연일 반대집회가 이어지고 있다. 5ㆍ18특위 위원 자격 시비가 불거질 사람을 지명해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 거부 사태’를 촉발하고 이종명ㆍ김진태 의원 등의 5ㆍ18 망언을 솜방망이 처벌한 것도 부족해 후속 조치를 얼버무려온 한국당의 참석은 광주 영령을 모독하는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황 대표가 지난 3일 광주에서 문 정부 규탄집회를 가지려다 시민단체의 거센 항의와 물병 세례를 받고 황급히 떠난 것이 현지 기류를 잘 설명한다.

그러나 황 대표는 기념식 참석을 자신이 내세운 통합 행보로 규정하며 강행할 태세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황 대표가 ‘피해자 코스프레’로 지역감정을 부추길 것”이라고 음모론을 제기하자 “광주 시민에 대한 모독”이라고 받아친 이유다. 그렇다고 황 대표가 5ㆍ18에 대한 당의 입장을 정리하지 않은 채 기념식 참석만 고집하는 것은 정당화될 수 없다.

답은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가 내놨다. “5ㆍ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한국당과 국회의 징계절차에 미흡한 부분을 보완하고 5ㆍ18 진실을 둘러싼 왜곡이 재발하지 않도록 법적 정비를 완료한 다음 여야가 손잡고 광주 시민을 만나러 가자”는 것이다. 한국당 지도부는 이런 해법이 강경 보수층의 반발을 낳아 지지율 상승세가 꺾일 것을 우려할 것이다. 하지만 이미 현실과 역사의 법정에서 심판이 끝난 사안에 대해 40년이 지나도록 어정쩡한 태도를 취하는 것은 황 대표의 통합정신과도 거리가 멀다. 그의 결연한 리더십을 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