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142726 0032019042952142726 02 0211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녹지제주, 영리병원사업 접겠다"…근로자 고용해지 통보(2보)

글자크기
연합뉴스

제주헬스케어타운 어떻게 되나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국내 첫 영리병원으로 추진된 제주 녹지국제병원 사업자가 병원사업 철수 의사를 밝혔다.

녹지병원 사업자인 녹지제주헬스케어타운 유한회사(이하 녹지제주)는 지난 26일 구샤팡 대표 명의로 병원 근로자 50여명(간호사 등)에게 통지서를 보내 "병원사업을 부득이하게 접을 수밖에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중국 자본인 녹지그룹의 녹지제주는 외국계 의료기관으로 국내 첫 영리병원 개설을 추진해 왔다. 제주도는 지난 17일 녹지제주의 병원 개설허가를 취소했다.

녹지제주는 이어 "객관적인 여건상 회사가 병원사업을 접을 수밖에 없는 상황인데 그렇다고 여러분들과 마냥 같이할 수 없기에 이 결정을 공지한다"면서 "법에서 정한 절차에 따라 근로자대표를 선임하면 그 대표와 성실히 협의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녹지병원에는 현재 간호사 등 50여명이 최장 2년가량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영리병원사업 철수 표명한 녹지제주 통지서
(제주=연합뉴스) 녹지병원 사업자인 녹지제주헬스케어타운 유한회사가 대표자 명의로 근로자들에게 지난 26일 보낸 통지서. 병원사업 철수 의사와 근로자 고용 해지에 대한 내용이 담겨 있다. 2019.4.29 [독자 제공] ko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