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67918 0142019042552067918 02 0204001 6.0.19-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56147073000 1556147030000 popular

대법 "레미콘기사 육체노동 정년 60세보다 높아야“

글자크기
‘노동가동연령 65세‘ 전합판결 후 첫 판단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레미콘 기사의 노동가동연한(노동에 종사해 수익을 얻을 것으로 예상되는 연령의 상한)을 60세보다 높게 인정해 손해배상액을 산정해야 한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지난 2월 육체노동자의 노동가동연한을 종전 60세에서 65세로 상향 조정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 이후 나온 개별 육체노동자의 노동가동연한에 대한 첫 대법원 판결이다.

대법원 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레미콘 기사 이모씨(55)가 자동차 정비업체 직원 A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의 상고심에서 이씨의 노동가동연한을 60세로 인정해 5195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수원지법 민사항소부로 돌려보냈다고 25일 밝혔다.

대법원은 "육체노동의 가동연한을 60세로 보았던 종전의 경험칙은 그 기초가 된 경험적 사실의 변화에 따라 더 이상 유지하기 어렵게 됐다"며 "경험칙의 기초가 되는 제반 사정을 조사해 이로부터 추정되는 육체노동의 새로운 가동연한을 도출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앞서 이씨는 2015년 자동차 수리과정에서 정비업체 직원 A씨의 과실로 튕겨 나온 자동차 부품에 눈을 맞아 상해를 입자 소송을 냈다. 1·2심은 "60세를 노동가동연한으로 봐야 한다"며 위자료 1500만원을 더한 5195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하지만 지난 2월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사회적·경제적 구조와 생활여건의 급속한 향상·발전으로 육체노동의 가동연한을 60세로 인정한 견해는 더이상 유지하기 어렵고, 60세를 넘어 65세까지도 가동할 수 있다고 보는 것이 경험칙에 합당하다"고 판결했다. 전원합의체 판결 취지에 따라 대법원은 "육체노동자의 노동가동연한을 60세로 인정할 수 없다"며 2심 재판을 다시 하라고 결정했다.

mountjo@fnnews.com 조상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