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63971 0722019042452063971 02 0201001 6.0.14-RELEASE 72 JTBC 0 popular

[밀착카메라] "모세 바닷길 도로 없애달라" 주민 요구, 왜?

글자크기


[앵커]

모세의 기적이라 불리는 도로가 있습니다. 섬과 육지를 연결하는 도로가 밀물 때는 물에 잠기고 썰물 때는 보이기때문인데요. 유명 관광지인데 최근 섬 주민들이 이 도로를 없애달라고 하고 있습니다.

밀착카메라 윤재영 기자입니다.

[기자]

바다를 가로질러 놓인 길.

썰물 때가 되자 도로 위 바닷물이 서서히 빠집니다.

[정향매/관광객 : 너무 신기하고 너무 좋았어요.]

이 곳은 경기 화성시의 섬 제부도입니다.

이 담 너머에 바닷길을 통하면 육지로 나갈 수 있는데요.

밀물일 때는 바닷길이 잠기고 썰물일 때는 열립니다.

지금은 이렇게 문이 잠겨있지만 이제 몇 분 후면 이 길이 열릴 텐데요.

이 앞에 보시면 길이 열리기를 기다리는 차들이 줄을 서 있습니다.

길이 열린 것은 오전 9시 15분쯤.

기다리던 사람들은 육지로 가려는 섬 주민들입니다.

[안충희/주민 : 9시부터 회의가 있는데 물 막혀서 못 나가가지고.]

[이종관/주민 : 5시 5분에 나갔어야 되는데 늦잠 자는 바람에 3시간 동안 기다렸다 물이 열리길 바라고 있죠.]

섬과 육지를 오가는 버스는 매시 정각에 있습니다.

하지만, 물에 잠겼을 때는 다니지 않습니다.

[김옥자/주민 : (길이 열리는 게) 9시 15분이면 10시밖에 갈 수 없어요. 여기서 기다리고 저기서 기다리고. 이틀 만에 오고 그래요.]

인구 약 600명의 섬 제부도.

하루에 2번씩, 길게는 8시간 동안 바닷물에 잠기는 길 덕분에 '모세의 기적'으로도 불립니다.

하지만 최근 주민들은 언제든지 다닐 수 있는 도로를 만들어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최광수/바닷길통행개선추진대책위원장 : 물이 막히면 여기는 암흑과 같은 그런 마을이에요. (여객선 같은) 대체 교통수단이 전혀 없습니다.]

문이 잠긴 채 초등학교 분교가 방치돼 있습니다.

약 10년 전에 건물을 새로 지었지만 학생 수가 줄면서 지금은 폐교를 한 것입니다.

실제 섬에 사는 아이들은 모두 육지로 학교를 다니고 있습니다.

[원슬기/주민 : 9시에 물이 열려버리면 자연스럽게 지각이 되는 거예요. 새벽 4시에 나가서 데리고 있다가 등교 시간이 되면 데려다주고…]

사고 대처에도 취약할 수밖에 없습니다.

제부도 안의 소방서입니다.

구급차는 없고요.

보시면 소방차 1대가 있지만 바닷길이 닫혔을 때는 큰 불이 나도 이 1대로만 불을 꺼야 합니다.

실제 불이 났을 때 대처가 늦어진 적도 있습니다.

[전유라/주민 : 물이 닫힌 상황이었어요. (육지에서) 지원이 왔으면 금방 진압하실 수 있는 상황이었는데 이미 전소는 다 된 상황에서 바닷길이 열리고.]

섬에는 보건소와 함께 헬기장, 경비정이 있습니다.

[간호사 : 도시로 보내야죠. 의료도구 같은 게 없으니까. 의사는 없어요.]

응급 수단을 활용하지 못해 가족을 잃은 경우도 있습니다.

[A씨 : (남편이) 가슴이 너무 아프다고 그래가지고, 헬리콥터 부르고 그러면 된댔는데 아무 생각이 안 나요. 물이 막힌 생각만 나고.]

화성시는 도로를 만들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생태계가 훼손되고 관광 가치도 떨어진다는 것입니다.

도로를 만드는 것에 대한 외부인들의 반응도 엇갈립니다.

[최춘성/관광객 : 다리가 놓여져 있으면 아무 때나 우리가 문의 안 하고 올 수가 있잖아.]

[카페 직원 : 되게 매력이 있다고 생각하거든요. 다리가 생겨버리면 특색이 없어지는 거니까…]

최근 화성시가 민간사업자를 통해 섬과 육지를 잇는 케이블카를 설치할 계획을 밝히며 갈등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최광수/바닷길통행개선추진대책위원장 : 케이블카 타고 나가서는 움직일 수 있는 게 없습니다. 기상이변이 있을 때 케이블카를 이용할 수 있겠습니까.]

앞으로 약 3시간 뒤까지 바닷길은 물에 잠깁니다.

그 시간 동안 주민들의 불안은 더 커질 수밖에 없을 겁니다.

관광자원을 보존하는 것 뿐 아니라 주민 불안을 덜어줄 방법을 찾는 것도 정부가 해야 할 일입니다.

(인턴기자 : 윤현지)

윤재영, 황현우, 김정은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