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24264 0512019042352024264 04 0402001 6.0.13-RELEASE 51 뉴스1 0

러 매체 "북-러 제재피해 '물물교환'식 교역 확대 추진"

글자크기

"3월 경제협력위서도 '제재 영향 안 받는 방안' 논의"

루블화 거래로…두만강에 새 다리 건설도 계획

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자료사진> ©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북한과 러시아가 25일 열리는 정상회담을 계기로 '물물교환' 방식에 기초한 교역 확대 방안을 모색할 전망이라고 22일(현지시간) 러시아 일간 코메르산트가 보도했다.

코메르산트는 이날 러시아 외무부 당국자를 인용, 지난달 4~6일 모스크바에서 개최된 북·러 경제협력위원회 당시 '유엔 제재의 영향을 받지 않는 교역 방안'이 논의됐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코메르산트에 따르면 물물교환에 기초한 북러 간 교역 방안은 대금 지불 없이 일정 액수의 물품을 서로에게 수출한 뒤 분기마다 대차대조표를 작성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만일 대차대조표상에서 수출품 총액이 수입품 총액보다 많다면 그 차액만큼의 물품을 다음 분기에 더 수입할 수 있게 해 양자 간 균형을 맞춘다는 것이다.

이 같은 방식의 북러 간 교역 방안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따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경제·금융제재 조치로 북한의 대외 송금 경로가 막히면서 고안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연방 관세청 자료를 보면 북러 간 총 교역 규모는 유엔 제재의 영향으로 2017년 778만달러(약 888억원)에서 2018년엔 3405만달러(약 388억원)로 56% 이상 급감했다.

러시아 외무부 당국자는 물물교환 방식의 교역 방안이 도입되면 "어떤 제재 위반도 없이 교역량의 실질적 확대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러시아 측에 따르면 북러 간 수출·수입품 액수 산정의 기준이 되는 화폐는 러시아 루블화이며, 거래 대상은 유엔 제재 대상이 아닌 물품에 한정된다.

북러 양측은 또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협력 확대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두만강에 양측 접경지를 연결하는 다리를 새로 놓는 문제 등도 함께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5일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열리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24일 열차 편으로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할 예정이다.

한 소식통은 "이외에도 북한 측은 현재 러시아에 파견돼 있는 근로자들의 본국 송환을 늦추는 방안을 모색 중이지만, 그동안의 협상에선 '성공적인' 결론을 도출해내지 못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러시아는 유엔 제재 결의에 따라 2018년 말 현재 자국에서 일하고 있는 북한 근로자 1만1149을 올 연말까지 모두 북한으로 돌려보내야 한다.

이와 관련 북한 측은 지난 12~16일 러시아 하원(국가두마) 대표단이 평양을 방문했을 때도 "근로자들이 계속 러시아에서 일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ys417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