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23233 0032019042352023233 01 0107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외교부, 오늘 日총괄공사 초치 예정…"외교청서 내용에 항의"

글자크기
연합뉴스

日 외교청서, 강제징용 피해자를 '한반도 노동자'로 표기
(도쿄=연합뉴스)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 일본 정부가 23일 각의(국무회의)에 보고한 2019년판 외교청서의 내용 중 강제징용 관련 부분. 강제징용 피해자를 '한반도 출신 노동자'로 표기했다. 2019.4.23 tryk39@yna.co.kr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정부는 23일 독도가 일본 영토라는 내용 등을 담아 확정한 2019년판 외교청서에 대해 주한일본대사관 관계자를 불러 문제를 제기할 계획이다.

외교부 동북아시아국 임시흥 심의관은 이날 오후 2시 30분 미즈시마 고이치(水嶋光一)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해 외교청서에 담긴 독도·위안부·강제징용·동해 표기 등과 관련된 일본 측 주장이 잘못됐다고 항의할 예정이다.

외교부 국장급 협의를 위해 일본 도쿄(東京)를 방문 중인 김용길 동북아시아국장도 이날 오전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만나 강하게 항의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올해 일본 외교청서는 한국 정부의 화해치유재단 해산 방침 발표, 한국 해군 함정과 자위대 초계기 간의 '레이더 조사(照射)' 논란, 관함식 교류 중단 등을 열거하며 "한국 측에 의한 부정적인 움직임이 잇따라 매우 어려운(심각한) 상황에 직면했다"고 기술, 한국 측에 갈등 책임을 전가했다.

위안부 문제에 대해선 관련 이슈를 일본 정부 입장에서 정리한 내용을 작년 판에선 1쪽을 조금 넘긴 분량에서 2쪽 분량으로 늘려 이 문제가 2015년 12월 양국 간 합의에 따라 '최종적·불가역적'으로 해결됐음을 주장하는 데 방점을 찍었다.

일제 징용공에 대한 표현을 '구(舊) 민간인 징용공'(2018년판)에서 '구 한반도 출신 노동자'로 바꿨다. 동해 명칭과 관련해선 "일본해가 국제적으로 확립된 유일한 호칭으로 유엔과 미국 등 주요국 정부도 정식 사용하고 있다"며 작년 판에 담았던 내용을 그대로 넣었다.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