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96356 0512019042251996356 01 0103001 6.0.14-RELEASE 51 뉴스1 0 popular

'패스트트랙'에 발묶인 4월국회…국회정상화 합의 또 실패(종합)

글자크기

나경원, 여야 4당 패스트랙 지정 움직임 강력항의

나경원, 오찬도 불참…여야 4당 패스트트랙 더 논의하기로

뉴스1

문희상 국회의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여야 5당원내대표와 회동하고 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왼쪽부터),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문 의장, 나경원 자유한국당, , 장병완 민주평화당,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2019.4.22/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정연주 기자,정상훈 기자,이형진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원내대표가 22일 공전 중인 4월 임시국회의 정상화를 위해 머리를 맞댔지만 끝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문 의장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김관영 바른미래당·장병완 민주평화당·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정례회동을 가졌지만 실타래처럼 엉킨 여러 현안들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특히 자유한국당이 여야 4당이 자신들을 제외하고 선거제도 개편 및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법안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면서 제대로 된 논의가 이뤄지지 못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패스트트랙에 대해 더이상 압박하지 않는다면 저희는 그 부분(국회정상화)에 대해 언제든지 할 생각"이라면서 "여당과 범여권 정당들이 만나서 계속 이러한 논의를 이어간다면 저희로서는 4월국회를 합의해 드릴 수 없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부분에 대해 제도에 있다고 아무 법이나 올릴 수 있는 게 아니다"며 "패스트트랙을 하겠다는 것은 의회민주주의와 자유민주주의를 포기하겠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날 문 의장과 여야 5당 원내대표 간 오찬에도 불참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며 "의사일정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고, 패스트트랙 포기 선언을 해야 의사일정을 합의하겠다 그 이야기를 하다가 끝났다"고 전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합법적인 패스트트랙을 놓고 20대 국회를 보이콧하겠다는 극단적인 표현에 대해 정의당 입장에서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며 "국민을 겁박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런 가운데 나경원 원내대표를 제외한 여야 4당 원내대표는 문 의장과 오찬을 갖고 패스트트랙 지정과 관련한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한편 앞서 회동에서도 문 의장과 여야 원내대표 모두 조속히 4월 임시국회를 열어 민생입법 등을 추진해야 한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했지만 패스트트랙 지정과 관련 나 원내대표가 강하게 항의는 등 공방이 벌어지기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여야 4당의) 일방적인 연동형 비례대표 선거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패스트트랙 압박과 겁박으로 사실상 어떤 일도 할 수 없는 상황인 것이 안타깝다"면서 "저를 빼고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을 겁박하는 상황에서 어떤 (국회) 진도를 나갈 수 있느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만약 (선거제 개편안 등에 대해) 패스트트랙을 태운다면 4월 국회가 없는 것이 아니라 20대 국회가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문희상 국회의장은 "겁박은 누가 하는지 모르겠다"고 했고,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을 하면 20대 국회 전체를 보이콧하겠다는 것은 오히려 국회와 국민에 대한 겁박"이라고 반박했다.

그러자 나 원내대표는 "사실 이 자리에 올 때마다 늘 여당과 범여권 세력들이고 저 혼자만 야당 같은 느낌"이라며 "의장이 국회가 비정상적인 상황이 되는 것을 막아달라"고 촉구했다.

문 의장은 "(국회의 비정상화 저지에) 반대할 이유는 없다"면서도 정치권을 향해 품격과 상생을 당부했다.
ykjmf@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