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96021 0032019042251996021 04 0401001 6.0.1-hotfix 3 연합뉴스 0

수단 군부 "국민에 권력 이양할 것"…시위대 "대화중단" 압박(종합)

글자크기

"군부, 바시르 정권과 별로 다르지 않다"…시위세력 불만 고조

군부 시위대 달래기…"미국과 테러지원국 해제 문제도 논의 계획"

(카이로·서울=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이세원 기자 = 최근 독재자 오마르 알-바시르 전 대통령을 축출한 아프리카 수단의 군부가 21일(현지시간) 국민에게 권력을 넘기겠다고 강조했다.

수단 군부는 이와 관련해 1주일 내에 계획을 밝히겠다는 입장이지만 문민 통치를 요구하고 나선 시위대는 군부가 쫓겨난 바시르 전 대통령과 다르지 않다며 대화 중단을 선언했다.

연합뉴스

휴대전화 불빛 시위
(하르툼 EPA=연합뉴스) 현지시간 21일 오후 수단 수도 하르툼의 국방부 청사 외곽에 시위대가 모여 있다. 시위대는 휴대전화를 이용해 저항의 뜻을 나타내는 빛을 비추고 있다.



압델 파타 부르한 수단 과도군사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수단 국영TV와 인터뷰에서 "위원회는 국민에게 권력을 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AFP,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이어 일주일 안에 반정부 시위대의 요구에 응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부르한 위원장이 국영TV와 인터뷰를 하기는 이달 12일 아와드 이분 아우프 당시 국방장관에게서 과도군사위 위원장직을 이어받은 뒤 처음이다.

연합뉴스

'문민정부 수립하라!'…시위 나선 수단 시민들 (하르툼 AP=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수단 수도 하르툼의 국방부 청사 앞에서 문민정부 수립을 요구하는 시위대가 수단 국기를 앞세우고 행진하고 있다. leekm@yna.co.kr



바르한 위원장은 또 국영TV를 통해 군부가 미국이 지정한 테러지원국 해제를 위해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표단이 이번 주나 다음 주 미국을 방문해 수단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하는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1993년 알카에다 등 테러단체를 지원했다는 이유로 수단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했다.

미국은 2017년 10월 대(對)테러 활동 진전, 인권 상황 개선 등을 이유로 수단에 가해온 경제제재를 20년 만에 해제했다.

그러나 수단은 아직 테러지원국에서 해제되지 않아 외국인 투자 유치, 금융거래 등에서 제약을 받고 있다.

바르한 위원장의 언급은 반정부 시위대를 달래려는 의도가 큰 것으로 풀이된다.

시위를 주도하는 '수단직업협회'(SPA)는 이날 오후 군부의 과도위원회를 대신할 시민통치기구를 발표할 것이라며 군부를 압박했기 때문이다.

수단 군부와 시위 지도자들은 전날 권력 이양 문제를 협의했고 추가로 협상하기로 합의했다.

연합뉴스

(하르툼 EPA=연합뉴스) 현지시간 21일 오후 수단 수도 하르툼의 국방부 청사 외곽에 시위대가 모여 있다.



그러나 기대됐던 문민 의회 구상이 당초 예정과 달리 이날 발표되지 않자 시위대의 불만이 고조됐고 급기야 SPA 측은 군부와의 대화 중단을 선언했다.

SPA는 "군부 과도위원회는 다른 모든 정치 세력의 요구를 검토한다면서 우리 요구에 응하는 것을 미루고 있다"며 바시르 정권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비판했다.

시위대 측 대변인 무함마드 알 아민은 수도 하르룸의 국방부 청사 앞에 모인 수만명의 시위대를 향해 "우리는 군부와의 대화를 중단한다"며 "우리의 요구가 수용될 때까지 시위를 확대하고 지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아프리카 수단[구글 캡처]



바시르 독재정권은 지난해 말 본격화한 시민의 반정부 시위로 위기에 처했다.

혼란의 향방을 예의주시하던 수단 군부는 지난 11일 바시르 정권을 전복했다고 발표한 뒤 과도군사위원회가 최대 2년 동안 통치하고 시민에 권력을 이양하겠다고 발표했다.

반면 시위대는 즉각적인 문민정부 구성을 요구하며 맞섰고 수도 하르툼의 국방부 청사 앞에서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미국 국무부는 지난 18일 수단의 문민정부 구성을 지지한다며 수단 군부를 압박했다.

이런 가운데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는 21일 수단에 30억 달러(약 3조4천억원)를 공동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고 외신이 전했다.

dpa통신은 사우디와 아랍에미리트가 수단 과도군사위를 지지하려고 이런 조처를 내놓은 것으로 분석했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