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89982 0022019042251989982 07 0701001 6.0.1-hotfix 2 중앙일보 0

일 년에 딱 하루라도...이날은 꼭 종묘에 가야 한다

글자크기

5월 5일 오후 2시 정전서 종묘대제 열려

22일 오후 1시부터 한국문화재단 예약

중앙일보

2018년 종묘대제 풍경. [사진 문화재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 년에 단 하루, 특별한 종묘를 볼 수 있는 날이 다가오고 있다. 바로 종묘대제가 열리는 날이다. 종묘대제는 유교 의례의 정수를 볼 수 있는 자리로, 경건한 제례 의식과 더불어 종묘제례악 등 유형과 무형의 세계유산을 동시에 감상할 수 있는 드물고 귀한 기회다. 올해 종묘대제가 오는 5월 5일 오후 2시에 종묘 정전에서 열린다.

국조오례의(國朝五禮儀) 길례(吉禮)에 속하는 종묘대제는 역대 왕과 왕비의 신위를 모신 왕실 사당인 종묘에서 왕이 직접 거행하는 가장 규모가 크고 중요한 제사다.

중앙일보

2018년 종묘대제. 정전에는 역대 조선 왕 19명과 왕비 30명 등 총 49명의 신위가 있다.[사진 문화재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종묘 정전(총 19실)에는 역대 조선의 왕 19명과 왕비 30명 등 총 49명의 신위가 모셔져 있다. 신위는 망자의 영혼이 의지할 자리로 위패 혹은 신주나 지방 등을 말한다. 1969년 복원된 이래 매년 개최된 종묘대제는 조선 시대부터 지금까지 그 명맥을 이어오고 있는 살아있는 문화유산이다.

종묘(사적 제125호, 정전은 국보 제227호)는 한국 고유의 건축양식과 경관적 가치를 인정받아 1995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또 종묘제례(국가무형문화재 제56호)와 종묘제례악(국가무형문화재 제1호)은 2001년 5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됐다.

중앙일보

2018년 종묘대제가 열리고 있는 종묘 정전 풍경. [사진 문화재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행사에는 문화재청장과 한국문화재재단 이사장 과 주한 각국 대사 등 약 3만여 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행사는 영녕전 제향(10:00~12:00)을 시작으로 어가행렬(11:00~12:00, 경복궁 광화문→세종로사거리→종로 1‧2‧3가→종묘)이 진행되며 오후 2시부터 본 행사인 정전 제향(14:00~16:30)이 열린다.

영녕전은 오전 9시부터 관람할 수 있고, 본 행사인 정전 제향은 오후 1시부터 입장할 수 있다. 정전 제향 후에는 평소에 공개되지 않는 정전 신실(神室)도 볼 수 있다.

중앙일보

해마다 종묘 정전에서는 단 하루 종묘대제가 열린다. 올해는 5월 5일 열릴 예정이다.[사진 문화재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전 관람석 일부는 사전 예약(300석)으로 운영하며, 나머지는 현장에서 선착순(550석)으로 관람석을 배정한다. 관람석 사전 예약은 22일 오후 1시부터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www.chf.or.kr)을 통해 네이버 예약관리시스템으로 접속하면 되며, 무료다.

현장 관람객은 행사 당일 선착순으로 입장할 예정으로 일찍 오면 관람할 수 있다. 종묘대제는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이 주최하고 종묘대제봉행위원회(종묘제례보존회‧종묘제례악보존회)가 주관한다.

이은주 기자 jule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