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83263 0022019042151983263 02 0201001 6.0.1-hotfix 2 중앙일보 0

새벽 3시, 달려야 했다···머스트비 사고 무리한 일정 탓?

글자크기
중앙일보

21일 오전 3시 40분께 서울 올림픽대로 잠실 방향 서울교와 여의교 중간지점에서 7인조 남성 아이돌그룹 '머스트비' 멤버들이 타고 가던 승합차가 도로 옆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 구조대원들이 사고현장에서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방행사를 마치고 돌아오다 21일 새벽 서울 올림픽대로 가드레일을 들이받은 아이돌 그룹 '머스트비' 차량 사고의 정확한 원인에 대해 경찰이 조사를 진행 중인 가운데 일각에서는 '무리한 스케줄'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 사고로 차량을 운전하던 매니저 손모(36)씨가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을 거뒀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서는 사고로 사망한 매니저를 애도하는 글들이 이어지고 있다. 머스트비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부상당한 멤버들도 빨리 회복되길 바란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해외에서 소식을 들은 해외 팬들의 영어 애도 댓글도 달리고 있다.

사고가 발생한 곳은 올림픽대로 잠실 방향 서울교와 여의교 중간지점이었다. 시간은 오전 3시40분쯤으로 차량에는 ‘머스트비’ 멤버 7명 중 4명과 매너저손씨, 그리고 소속사 관계자 1명이 함께 타고 있었다. 다른 멤버 3명은 중간 지점에서 차에서 내린 상태였다고 한다.

'머스트비'가 타고 있던 차량은 15인승으로 아이돌그룹이 주로 이용하는 대형 승합차다. 해당 차량은 이 사고로 왼쪽 앞부분이 심하게 찌그러졌으며 차와 부딪힌 가드레일도 심하게 부서졌다. 경찰 관계자는 "블랙박스 등을 조사 중이며 정확한 사고원인은 2~3일 후에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차량에 탑승한 이들은 지난 20일 경북 경산시 경산생활체육공원에서 열린 경산청년가요제에 초대가수로 무대에 올라 공연을 한 직후 서울 숙소로 복귀하던 중이었다. 행사 관계자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0일 오후 9시30분쯤 스케줄을 모두 마치고 10시쯤 서울로 출발했다.

중앙일보

21일 오전 3시 40분께 서울 올림픽대로 잠실 방향 서울교와 여의교 중간지점에서 7인조 남성 아이돌그룹 '머스트비' 멤버들이 타고 가던 승합차가 도로 옆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 구조대원들이 사고현장에서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한때 중상이라고 알려진 멤버 1명은 상태가 심각하지 않고, 치료를 받는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처음에 피를 많이 흘려서 중상인 줄 알았으나 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경상으로 처리됐다”고 전했다. 해당 멤버는 안면과 복부 통증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중앙대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소속사 관계자 1명과 나머지 3명 멤버도 모두 경상을 입었으며 각각 강남성심병원·여의도성모병원 등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아이돌 차량의 교통사고는 새벽 시간대에 종종 발생했다. 지난 2014년에는 경기 용인시 기흥구 언남동 영동고속도로에서 오전 1시20분쯤 걸그룹 레이디스코드를 태운 차량이 방호벽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멤버 은비와 리세가 등 2명이 숨졌다.

지난 2012년에도 걸그룹 시크릿이 오전 1시58분쯤 올림픽대로에서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전복되는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멤버 징거가 갈비뼈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었다.

박해리·편광현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