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77704 0032019042151977704 07 0703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0

봉준호 감독 '기생충', 칸 황금종려상 영예 안을까

글자크기

"거장-신인감독 조화 이룬 경쟁부문 후보작들"

연합뉴스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공식 포스터
[칸영화제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다음 달 14~25일 프랑스에서 열리는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이 최근 공개됐다.

칸 영화제 집행위원회가 지난 18일(현지시간) 공개한 경쟁부문 초청작은 19편이다.

봉준호 감독의 새 영화 '기생충'이 경쟁부문에 진출해 수상 가능성에 관심이 쏠린다.

연합뉴스

영화 '기생충'
[CJ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 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벌어지는 예기치 않은 사건을 그린 '가족 희비극'이다. 아직 그 내용이 구체적으로 알려지지는 않았다.

2006년 '괴물'로 감독주간에 초청되면서 칸 영화제와 인연을 맺은 봉 감독은 2017년 넷플릭스 영화 '옥자' 이후 이번이 두 번째 경쟁부문 진출이다.

'기생충'의 수상 여부가 기대되는 가운데 올해는 이미 칸 황금종려상을 받은 바 있는 거장들의 작품이 경쟁부문 후보작에 대거 포함됐다.

연합뉴스

'쏘리 위 미스드 유'
[칸영화제 제공]



올해 '쏘리 위 미스드 유'로 칸을 찾는 켄 로치 감독은 이미 '보리밭을 흔드는 바람'(2006)과 '나, 다니엘 블레이크'(2016)로, '아메드'가 올해 후보작에 오른 장 피에르·뤽 다르덴 형제는 '로제타'(1999)와 '더 차일드'(2006)로 황금종려상의 영예를 각각 두 번씩 안았다.

'어 히든 라이프'의 태런스 맬릭도 '트리 오브 라이프'로 황금종려상을 받은 바 있다.

황금종려상을 받은 적은 없으나 역시 유럽의 거장인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도 초청됐다.

봉준호 감독은 이번이 다섯 번째, '칸의 총아'라 불리는 자비에 돌란('마티아스 앤 막심')은 여섯 번째 칸 초청이다.

칸 단골손님들이 대거 포진함과 동시에 라지 리('라 미제라블'), 마티 디옵('아틀란티크') 등 칸의 레드카펫을 처음 밟은 감독들도 경쟁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연합뉴스

'라 미제라블'
[칸영화제 제공]



예시카 하우스너('리틀 조'), 셀린 시아마('포트레이트 오브 어 레이디 온 파이어'), 쥐스틴 트리에('시빌'), 아이라 잭스('프랭키')는 이번이 첫 경쟁부문 진출이다.

전찬일 영화평론가는 "올해는 이미 황금종려상을 탄 거장들, 봉준호 감독과 같은 스타 감독, 신예 감독들에 절묘한 안배가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윤성은 영화평론가도 "올해 특히 신·구세대 감독의 조화가 돋보인다"고 말했다.

경쟁부문 21편 중 아시아 영화 8편이 진출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팔레스타인 출신 감독인 엘리아 술레이만의 영화를 제외하면 경쟁부문 19편 중 2편만이 아시아 영화다.

지난해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어느 가족'이 황금종려상을 받은 사실이 무색하게 일본 영화는 경쟁부문 후보작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올해 한국 영화는 총 세 편이 칸 영화제에 진출했다. '기생충' 외에 미드나이트 스크리닝에 초청된 이원태 감독의 '악인전', 그리고 학생 경쟁부문인 시네파운데이션에 연제광 감독의 '령희'가 포함됐다.

한국 영화 초청 편수가 줄어들었다는 지적도 있다. 2017년 제70회 칸 영화제에는 경쟁부문에 봉준호 감독의 '옥자'와 홍상수 감독의 '그 후'가 초청된 것을 포함해 총 8편이 진출했다.

전찬일 평론가는 "이번에 한국 영화 초청 편수가 상대적으로 적은 이유를 짚고 넘어갈 필요가 있다"며 "한국 영화의 국제적 위상이 하락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영화 '악인전'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공]



여성 감독들의 위상도 비교적 높아졌다. 올해 초청 영화 47편 중 13편, 경쟁부문 19편 중에는 4편이 여성 감독의 연출작이다. 지난해에는 여성 감독 세 명이 경쟁부문에 진출했다. 올해 칸 영화제는 공식 포스터도 지난달 타계한 '누벨 바그의 어머니' 아녜스 바르다를 추모하는 내용으로 꾸몄다.

올해도 넷플릭스 영화는 칸 영화제에 초청되지 않는다.

2017년 봉준호 감독의 넷플릭스 영화 '옥자'가 경쟁부문에 진출하며 당시 극장용 영화가 아닌 온라인 스트리밍 영화를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하는 것이 적절한지 등을 놓고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칸 영화제 조직위원회는 결국 지난해부터 온라인 스트리밍 방식의 영화를 경쟁부문에 초청하지 않기로 했다. 조직위는 올해도 넷플릭스 작품의 영화제 진출 문제를 놓고 넷플릭스와 협상을 벌였으나 결렬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기자회견에서 티에리 프레모 칸 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칸 영화제의 원칙은 분명하다. 영화가 극장에서 개봉해야 한다는 것이다"며 "(넷플릭스에) '모델을 바꿔서 프랑스에서 상영하라'고 했는데 '아직 아니다'는 답이 돌아왔다. 그럼 '우리도 극장 개봉을 하지 않은 영화를 초청할 준비가 안 돼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