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67754 0102019042051967754 01 0101001 6.0.1-hotfix 10 서울신문 0

“트럼프, 문 대통령에 김정은에 전할 메시지 줬다”… CNN 보도

글자크기
서울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EPA 워싱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받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갖고 있다고 CNN이 19일(현지시간) 서울의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CNN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전한 메시지에는 ‘현재의 조치에 문제가 되는 것들(things that matter to the current course of action)’과 ‘북미 정상회담을 긍정적으로 이끌 것들’(things that have to lead to something positive for the US-DPRK summit)이 포함돼 있다.

이 소식통은 CNN에 “그(김 위원장)는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만난 뒤 무슨 말을 할 것인지 매우, 매우 궁금해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의 뜻은 간단명료하다. 스몰 딜이든, 빅 딜이든, 좋든 나쁘든 어떤 일이 일어나야 하고, 그 과정은 지속 가능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1일 워싱턴에서 만나 북한 비핵화와 대북제재, 남북정상회담 및 북미정상회담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소식통은 CNN에 “한국 정부는 김 위원장이 여전히 협상을 원하고 있다고 믿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지금이 매우 중요한 시점이며, 올해 말까지 실질적인 일이 일어나지 않는다면 대화의 모멘텀은 소멸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게 한국 정부의 판단이라고 소식통이 전했다.

앞서 지난 17일 김 위원장이 현지 지도한 북한의 신형전술유도무기 시험발사와 관련해 이 외교 소식통은 “북한 국내 문제를 처리하려는 것”이라며 “미국이나 한국에 엄중한 메시지를 보내고자 했다면 작은 시험을 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김 위원장이나 트럼트 대통령도 대화 재개 시그널을 보내고 있는 가운데 북한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협상테이블 배제를 요구하고 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