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65039 0512019041951965039 02 0204001 6.0.1-hotfix 51 뉴스1 0

'버닝썬 마약' 이문호, 구속…애나는 영장 기각(종합)

글자크기

"이 대표, 범죄사실 상당부분 소명…증거 인멸 우려"

"애나, 투약은 인정…유통 혐의 소명부족"

뉴스1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클럽 '버닝썬' 이문호(29) 대표가 19일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19.4.1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클럽 '버닝썬' 내 마약 투약·거래 의혹을 받는 이문호 버닝썬 공동대표(29)가 마약류관리법위반(향정) 혐의로 구속됐다. 반면 클럽 MD 중국인 여성 바모씨(일명 애나)의 영장은 기각됐다.

서울중앙지법 임민성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9일 이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심사)을 진행한 뒤 "당초 영장청구 이후 추가된 범죄 사실을 포함해, 본건 범죄사실 중 상당부분이 소명된다. 현재까지 수사진행경과, 범행 후 정황 등 피의자가 수사에 임하는 태도를 비춰보면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어 구속의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이씨는 이날 오전 10시 19분쯤 법원에 출석, 오전 10시 30분부터 영장 심사를 진행, 오전 11시23분쯤 심사를 종료했다.

경찰은 지난달 18일 이 대표에 대해 마약류관리법 위반(향정)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검찰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하지만 법원은 "마약류 투약·소지 등 범죄 혐의에 관한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구속영장 발부를 기각한 바 있다.

영장기각 사유를 분석해 구속영장을 다시 신청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던 경찰은 "기존 혐의를 입증하는 한편 보강수사도 진행했다"며 "추가 (마약) 투약 혐의도 확인했다"고 전했다. 투약 횟수는 이씨와 바씨 모두 10여회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대표는 마약 관련 의혹을 부인해 왔지만 경찰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모발과 소변을 정밀감식 의뢰한 결과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뉴스1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클럽 '버닝썬' MD(영업사원) 출신 중국인 여성 A씨(일명 '애나')가 19일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2019.4.1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이씨와 함께 영장심사를 받은 바씨의 영장은 기각됐다.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9일 바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심사)을 진행한 뒤 "마약류 투약 범죄혐의는 인정된다. 그러나 마약류 유통 혐의는 영장청구서 범죄사실에 포함되지 않고 소명도 부족하다"고 밝혔다.

이어 "피의자가 마약류 범죄로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은 없고 현재까지 수집된 증거자료, 피의자의 주거 현황 등을 고려하면 피의자에 대한 구속의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바씨는 이날 10시 1분께 법원에 도착한 뒤 10시30분부터 영장 심사를 진행, 11시5분쯤에 심사를 마쳤다. 이날 바씨는 법원에 출석할 때와 빠져나올 때 모두 취재진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경찰은 바씨의 경우 "클럽 내 조직적 마약 유통 의혹과 관련해 다각도로 수사를 하고 있다"며 "하지만 현재까지는 단순 투약과 수수 행위 외에 조직적 유통 행위가 확인된 것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은 지난 2월17일에는 바씨의 주거지를 수색해 성분 미상의 액체와 흰색가루를 확보하고 이를 국과수에 보냈다. 바씨의 소변과 머리카락에 대한 감정도 국과수에 의뢰했다. 분석결과 엑스터시와 케타민 약물에 대해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dyk0609@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