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62265 0092019041951962265 01 0103001 6.0.1-hotfix 9 뉴시스 0

김성태 "KBS '채용 청탁' 왜곡 보도 규탄…법적 조치할 것"

글자크기

"근거 없이 유착고리 형성했다고 단정, 확인된 바 없어"

뉴시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딸이 KT에 특혜 채용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9일 청와대 분수대광장에서 열린 긴급 비상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2019.04.09. photo1006@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9일 'KT 부정 채용' 청탁자로 자신과 당시 새누리당의 김희정 전 여성가족부 장관·김영선 전 의원을 지목한 KBS 보도에 대해 "편집권을 앞세운 KBS의 횡포와 넘겨짚기식 왜곡보도를 강하게 규탄한다"고 반박하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어제 보도에서 KBS는 김성태 의원 등의 실명을 거론하며 '대졸공채 청탁자'라고 지칭하는가 하면 아무런 근거도 제시하지 못한 채 'KT와 유착 고리를 형성했다'고 섣부르게 단정하는 보도를 내보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진주 방화살인 사건이나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임명강행 같은 정치·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차고 넘치는 마당에 굳이 'KT 부정채용 의혹' 보도를 전면에 내세우며 여론몰이에 나서는 것은 편집권을 앞세운 횡포"라며 "무엇보다 사실에 충실해야 할 언론이 확인된 바 없는 청탁사실을 스스로 기정사실화하고 '유착고리를 형성했다'고 단정하는 행태는 스스로 언론이기를 포기하는 전형적인 찌라시적 행태"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검찰 수사 기록 어느 구석에 청탁 사실이나 '유착고리를 형성했다'는 사실이 명시돼 있는지 분명하게 제시해 주기 바란다"라며 "오히려 이번 사건을 두고 청와대와 검찰과 KBS가 긴밀한 유착고리를 형성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강하게 의혹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알아두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보도와 관련해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그는 "섣부른 넘겨짚기와 지레짐작을 통해 진실을 조작하고 여론을 왜곡하면서 검찰 수사에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려는 KBS의 '언론폭력'에 대해선 민·형사상 분명하고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KT 부정채용 의혹은 객관적이고 공정한 수사를 통해 그 진실을 분명하게 밝혀내야 할 사안"이라며 "검찰은 객관적으로 수사에 충실하면 그만이고 언론은 중립적으로 사실보도에 충실하면 그만이라는 점을 분명하게 명심해 주길 바라다"고 강조했다.

KBS는 전날 지난 2012년 KT가 대졸공채 5명과 고졸공채 4명을 부정 채용했다고 보도했다. 또 의혹이 있는 명단에 고졸공채 부정채용 청탁자로는 새누리당의 김희정 전 여성가족부 장관과 김영선 전 의원, 대졸공채 청탁자로는 김성태 한국당 의원이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jabiu@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