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65341 0672019032451365341 04 0403001 6.0.16-HOTFIX 67 아시아투데이 41172987

트럼프 대통령 정치적 운명 좌우 '러시아 스캔들' 뮬러 특검보고서 핵심 쟁점은

글자크기

뮬러 특검 22개월 수사 결과 보고서 법무장관에 제출

트럼프 캠프·러시아 공모 여부, 사법방해, 위증 쟁점

트럼프 측, 특검 추가기소·러시아 공모 관련 기소 없어 반색

아시아투데이

2016년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캠프와 러시아 간 공모 의혹에 대한 특검 수사가 종결됐다. 로버트 뮬러 특검은 22일(현지시간) 22개월여에 걸친 수사 결과를 담은 보고서를 법무부에 제출했다. 특검 보고서에 트럼프 대통령의 혐의가 적시됐는지는 불분명하지만 특검의 추가 기소가 없을 것으로 알려지면서 트럼프 대통령 측은 반색하는 분위기다. 특히 뮬러 특검이 지금까지 37명의 개인이나 단체를 기소했지만 지난 대선 때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와의 공모에 관한 기소는 없는 부분은 트럼프 대통령에 호재다. 사진은 한 미국 시민이 23일 워싱턴 D.C. 뉴지움(Newseum) 앞에 걸린 신문을 읽고 있는 모습./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2016년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캠프와 러시아 간 공모 의혹에 대한 특검 수사가 종결됐다.

로버트 뮬러 특검은 22일(현지시간) 22개월여에 걸친 수사 결과를 담은 보고서를 법무부에 제출했다.

윌리엄 바 법무부 장관은 23일도 보고서를 검토하고 있다. 바 장관은 보고서의 핵심 내용을 어느 선까지 의회와 공유할지 결정한다. 야당인 민주당은 전체 보고서뿐 아니라 수사 결론 도출에 동원된 관련 증거자료까지 공개하라고 압박하고 있다.

바 법무장관은 전날 상·하원 정보위원회 지도부에 서한을 보내 “특검 보고서를 받았으며 곧 의원들에게 핵심 결론을 공유하려 한다”며 “뮬러 특검 및 로드 로즌스타인 법무부 부장관과 보고서의 어떤 부분을 의회와 대중에 공개할 수 있을지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법무부 고위 관리는 특검 보고서를 본 사람은 법무부 내에서도 수명에 불과하며, 특검 보고서 사본이 백악관에 전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전날 “다음 단계는 바 법무장관이 결정할 일”이라면서 “백악관은 특검 보고서를 받거나 보고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러시아와의 공모가 없었다며 뮬러 특검을 ‘마녀사냥’이라고 비난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이틀째 침묵을 지키고 있다.

다만 특검 보고서에 트럼프 대통령의 혐의가 적시됐는지는 불분명하지만 특검의 추가 기소가 없을 것으로 알려지면서 트럼프 대통령 측은 반색하는 분위기다.

특히 뮬러 특검이 지금까지 37명의 개인이나 단체를 기소했지만 지난 대선 때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와의 공모에 관한 기소는 없는 부분은 트럼프 대통령에 호재다.

특검 보고서에 트럼프 대통령이 거명되더라도 기소에 이를 정도로 중대한 혐의가 있는 것은 아니라고 추정하게 하는 대목이다.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 선대본부 부본부장을 지낸 데이비드 보시는 워싱턴포스트(WP)에 “추가기소가 없다는 사실은 주목할 만한 부분”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까지 2년의 임기를 이 허위의, 조작된 러시아 공모 스토리 아래서 보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특검 보고서가 제출되자마자 보고서를 전면 공개하라며 법무부 압박에 나섰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는 공동성명을 내고 “보고서와 (수사 결론 도출에 적용된) 문서도 의회에 제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소속인 하원의 6개 상임위원회 위원장도 바 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같은 주장을 한 뒤 필요하면 보고서에 대한 강제 수단을 쓸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번 보고서의 최대 초점은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간 공모 의혹,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 방해 의혹,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의 뮬러 특검에 대한 허위 설명 여부 등이다. 부정선거와 사법 방해는 대통령 탄핵 사유에 해당한다.

러시아 공모 의혹은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캠프와 민주당 전국위원회(DNC) 이메일 수천건 해킹, 유출 이메일의 위키리크스 공개, 그리고 이에 대한 트럼프 측 관여 여부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인사들의 접촉 △대선 기간 트럼프 사업체의 모스크바 진출을 비롯한 부동산 거래 추진 러시아에 대선 자료 전달 △러시아 정보기관의 소셜미디어를 통한 미 대선 개입 등이 뇌관이다.

수사 방해 의혹의 핵심은 △트럼프 대통령의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 해임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에 대한 압력 △수사와 관련한 트럼프 측의 법무부 및 정보기관 접촉 △트럼프 측 인사들의 증인 회유 및 사면 암시·제안 의회 청문회 위증 등이다.

허위 설명 의혹 핵심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뮬러 특검에 대한 서면답변에서 위키리크스의 민주당 내부 문서 유출에 관해 사전이 알지 못했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위증죄로 밝혀질지 여부다. 트럼프 대통령의 오랜 개인 변호사였던 마이클 코언이 트럼프 대통령이 사전에 알고 있었다고 증언한 것과 차이가 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