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87211 1102019021450587211 08 0805001 6.0.22-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50086690000 1550086766000

[IF] 빨래 꺼낸 뒤 이동해 널고 개는 것까지 척척

글자크기
사람을 대신해 빨래를 널고 갤 수 있는 원격 제어 로봇이 개발됐다. 청소·요리 로봇에 이어 고난도 기술이 필요한 세탁물 정리까지 가능한 로봇이 등장한 것이다.

일본 로봇 스타트업 미라 로보틱스는 최근 "원격 조종이 가능한 가사 지원 로봇 '유고(ugo ·사진)'를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업체에서 전문 도우미가 고객의 의뢰를 받아 집 안에 설치된 로봇을 원격 조작해 세탁 같은 집안일을 하는 식이다.

조선비즈

/미라 로보틱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업체 측은 "집을 하루 종일 비우는 맞벌이 부부나 거동이 불편한 노인들에게 유용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유고는 이동이 가능한 양팔 로봇으로, 1.5㎏ 무게의 세탁물을 들 수 있다. 옷 한 벌을 개는 데 2분 가까이 들 정도로 작업 속도가 느리지만 하루종일 일을 할 수 있어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업체는 밝혔다.

미라 로보틱스는 유고 로봇을 내년부터 월 2만5000엔(약 25만원)에 임대하는 방식으로 시중에 공급할 계획이다. 사생활 보호를 위해 미리 정해진 범위 안에서만 이동하도록 설정할 수 있다. 이용 고객은 스마트폰 앱을 통해 로봇의 활동 모습을 볼 수 있다.




최인준 기자(pen@chosun.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