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59522 0722019021250559522 02 0201001 5.18.30-RELEASE 72 JTBC 0

[인터뷰] '땅콩회항 5년' 박창진이 돌려놓고 싶은 건…

글자크기
■ 인터뷰의 저작권은 JTBC 뉴스에 있습니다. 인용보도 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방송 : JTBC 뉴스룸 (20:00~21:20) / 진행 : 손석희


[앵커]

박창진 대한항공 전 사무장이 지금 제 옆에 나와 있습니다. 안녕하십니까.

[박창진/대한항공 전 사무장 : 네 반갑습니다.]

[앵커]

오늘(12일) 길지는 않게 좀 말씀 나누도록 하겠습니다.


[박창진/대한항공 전 사무장 : 알겠습니다.]

[앵커]

여기 이것은 대한항공 배지 같지는 않고 무슨 배지입니까?

[박창진/대한항공 전 사무장 : 저희가 지난번 직원연대라는 가두시위를 할 때 저항의 의미로 벤데타 마스크도 있었지만 이런 아이콘 같은 것을 이용해서 저항을 한번 나타내려고 했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요즘은 대한항공에서 어떤 일을 하십니까?

[박창진/대한항공 전 사무장 : 현재는 제가 팀장직에서 이제 보직해임이 돼서 일반 승무원으로 강등된 상태에서 일을 하고 있습니다.]

[앵커]

아 일반 승무원으로.

[박창진/대한항공 전 사무장 : 그렇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사무장은 아니다 그런 말씀이신가요?

[박창진/대한항공 전 사무장 : 그렇습니다. 24년간의 경력과 제가 취득했던, 그 올라갔던 그 자리에 대한 것은 이제 물거품처럼 없어지고.]

[앵커]

강등의 이유는 무엇입니까?

[박창진/대한항공 전 사무장 : 강등의 이유는 제가 한국어, 영어 낭독시험에서 합격점을 넘지 못했다입니다.]

[앵커]

공부 좀 하시지 그러셨습니까?

[박창진/대한항공 전 사무장 : 공부를 상당히 열심히 잘하는 편인데 외부 공증기관에 의해서 치르는 시험이 아니라 내부 직원들에 의해서 치르는 시험이다 보니까 제 생각에는 아무래도 뭔가 압력이 있지 않았나 이런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앵커]

제 질문은 그냥 농처럼 드리는 질문이기는 했습니다. 당연히 열심히 하셨겠죠. 그것을 이유로 해서 지금 그냥 일반 승무원으로 일하고 계시다.

[박창진/대한항공 전 사무장 : 보통 아시다시피 저 같은 호루라기를 분 사람들에게 어떤.]

[앵커]

내부고발자.

[박창진/대한항공 전 사무장 : 그렇죠. 내부 조직에 있다 보면 그 조직은 시스템이나 구조를 이용해서 그 사람들에게 불이익을 주려고 하고 포기를 강요하지 않습니까? 아마 그런 일간의 전략이 아니었나 저는 생각하고 있습니다.]

[앵커]

그러면 무엇이랄까. 지난 한 4년여 동안 결코 쉽지 않은 그런 상황이었음에는 틀림이 없고 지금도 어찌보면 자신에게 걸맞은 어떤 일을 하고 있는 것도 아니고. 그러면 무엇이랄까. 좀 좌절하지는 않습니까? 내가 이거 왜 이렇게 하고 있나 하는 생각?

[박창진/대한항공 전 사무장 : 과연 그들이 원하는 좌절을 제가 선택했을 때 제가 얻게 되는 것은 무엇이고 또 이 사회에 보여주는 것은 무엇인가를 생각했을 때 그보다는 차라리 저항하고 그 속에서 누군가에게 용기를 낼 수 있는 계기가 되는 것이 더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저는 용기냄을 선택했습니다.]

[앵커]

만일에, 이것도 그냥 가볍게 드리는 질문입니다. 아까 뭐 영어하고 일어라고 하셨나요?

[박창진/대한항공 전 사무장 : 영어하고 한국어.]

[앵커]

아, 한국어.

[박창진/대한항공 전 사무장 : 그렇습니다.]

[앵커]

한국어, 한국어도 안 됐습니까?

[박창진/대한항공 전 사무장 : 그렇습니다.]

[앵커]

말씀 굉장히 잘하시는데. 그 시험은 언제 다시 봅니까?

[박창진/대한항공 전 사무장 : 한 달에 한 번 볼 수 있는 이런 것이 있는데 지속적으로 저희가 90점대 이상을 받아야 하는데 80점, 81점 이렇게 받고 있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만일에 점수가 올라서 그러면 다시 팀장으로 복귀하시면 내가 여태까지 했던 것이 보람이 있구나라고 생각하실 것 같지도 않습니다.

[박창진/대한항공 전 사무장 : 과연 그들이 그렇게 자발적으로 행동을 할지 의심스러운 면이 많아서 지금 확답드릴 수가 없네요.]

Q. '땅콩회항' 그 후…변화가 느껴지나

[앵커]

그러면 박창진 사무장께서 보시기에는 작게는 직장 하나가 되겠습니다만 그 안에는 어떤 변화가 없었다고 생각을 하십니까?

[박창진/대한항공 전 사무장 : 제 사건 또 저희가 이제 직원연대라는 노조를 만드는 이 과정을 통해서 저희 내부에 많은 조직원들에게 희망의 씨앗이 가슴속에 이제 심겨진 것 같고요. 그 발아를 위한 행동이 가령 물을 줘야 되고 또 그 자양분을 줘서 발현될 수 있도록 하는 계기가 서서히 마련될 것 같고 그것을 위해서 저 같은 사람들이 목소리를 내야 하는 것 같습니다.]

Q. "내가 바뀌었다"…어떤 의미인가

[앵커]

알겠습니다. 제가 다른 데서 보니까 바뀌었다면 내가 바뀌었다라고 말씀하셨더군요.

[박창진/대한항공 전 사무장 : 맞습니다.]

[앵커]

어떤 뜻입니까? 짤막하게?

[박창진/대한항공 전 사무장 : 그동안에 저는 어떻게 보면 자발적 노예로 살았던 것 같습니다.]

[앵커]

자발적 노예?

[박창진/대한항공 전 사무장 : 그렇습니다. 그 당시 땅콩회항으로 제가 비행기를 하기하는 순간에도 조현아 씨에게 했던 말은 죄송합니다, 미안하다였습니다. 제가 오히려 피해를 받고 있는 피해자였음에도 불구하고. 그래서 저는 내가 인간으로서 또 한 노동자로서의 그 권리에 대한 자각을 하게 됐고 제가 뜨게 된 이 눈, 이 눈으로 볼 수 있는 세상을 저희 내부 조직원들한테 보여주고 싶고 또 많은 사회의 일원들에게도 자각시켜드리고 싶은 그런 마음이었습니다.]

[앵커]

책 제목을 보니까 Fly Back이라고 되어 있더군요. 회항입니까, 그것이?

[박창진/대한항공 전 사무장 : 회항이자 또 저에게는 제가 잃었던 제 권리, 제 자리로 돌아가기 위한 노력. 다시 되돌아가자, 그런 의미도 있습니다.

[앵커]

겪었던 부조리들의 원위치, 이런 것으로 생각해도 되겠습니까?

[박창진/대한항공 전 사무장 : 그렇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짧았지만 의미 있는 인터뷰였다고 생각합니다. 고맙습니다.

[박창진/대한항공 전 사무장 : 고맙습니다.]

[앵커]

건강하십시오.

[박창진/대한항공 전 사무장 : 네, 감사합니다.]

◆ 관련 리포트

'땅콩회항' 그날 이후…직접 책으로 낸 '박창진의 기록'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702/NB11768702.html

손석희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