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54726 1112019021250554726 04 0401001 6.0.17-RELEASE 111 서울경제 0

'日王 사죄' 文의장 주장에 日 "극히 유감"

글자크기

아베, 공식사과·발언 철회 요구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일왕이 직접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한 문희상 국회의장의 발언에 대해 외교 경로를 통해 공식 사과와 발언 철회를 거듭 요구하며 이 문제를 이슈화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12일 NHK에 따르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날 국회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문 의장의 발언과 관련해 “외교 경로를 통해 대단히 부적절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어 극히 유감이라고 엄중하게 의사 표시를 했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 정부에) 강력히 항의했다”며 “사과와 (발언) 철회를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이날 각의 후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측에 항의를 전달하는 동시에 사과와 발언 철회를 요구했음을 확인했다. 스가 장관은 해당 발언이 알려진 후 문 의장 측이 ‘한일관계를 중시하고 양국 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나아가기를 희망하고 있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한 사실을 언급하며 “조기에 한일관계가 개선되기를 바라는 생각에서 나온 발언이고 보도 내용이 문 의장의 본의가 아니었다는 설명이 있었지만 이번 발언은 매우 부적절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국을 공식 방문 중인 문 의장은 지난 8일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아키히토 일왕을 ‘전쟁범죄의 주범 아들’이라고 칭하고 “일본을 대표하는 총리나 곧 퇴위하는 일왕이 한마디 하면 된다. 고령 위안부의 손을 잡고 정말 죄송했다고 말하면 이를 마지막으로 문제가 해결된다”고 언급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