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52768 0562019021250552768 01 0108001 5.18.30-RELEASE 56 세계일보 0

北 비핵화에 중·러도 촉각…6자회담 당사국 모두 분주 [뉴스+]

글자크기
세계일보

제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중·러의 물밑 움직임도 활발하다. 6자회담 당사국인 중·러는 남·북·미 중심으로 전개되는 이번 회담에 직접적으로 관여하지 않지만, 향후 진행될 평화체제 협상을 염두에 두고 긴밀하게 협상 상황을 쫓고 있다.

미 국무부는 마크 램버트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 부대표가 전날부터 11∼12일(현지시간) 러시아를 방문해 비핵화 문제를 논의한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2일 밝혔다. 러시아 타스통신은 앞서 11일 램버트 부대표가 올레그 부르미스트로프 러시아 외무부 순회대사와 만나 한반도 상황에 대한 견해를 교환하고,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부 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과도 만났다고 보도했다.

모르굴로프 차관은 지난달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미 국무부 북핵 협상 담당 인사의 모스크바 방문을 요청한 바 있다. 모로굴로프 차관은 중국의 북핵 담당 수석대표인 쿵쉬안유 외교부 부부장과도 만날 예정으로 알려졌다.

한편 쿵쉬안유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북·미 고위급 회담이 워싱턴에서 개최된 지난달 17일 한국을 2박3일 일정으로 찾았다. 1주일 뒤인 24일에는 쿵 부부장은 미국 워싱턴을 찾아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정책특별대표를 만났다.

세계일보

현재 북·미가 중심이 되고 한국이 지원하는 북핵 협상에서 6자회담 당사국이었던 중국과 러시아는 한발 물러서 있다. 하지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년사에서 평화체제 다자협상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고, 이번 정상회담에서도 관련 논의가 있을 것으로 알려진 만큼 중·러 역시 긴박하게 협상 상황을 쫓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중·러는 북·미 정상회담 전까지는 독자적 목소리를 내기보다 협상을 지원하며 관련 내용을 공유하는 정도에 그칠 가능성이 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북·미 정상회담 전까지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지 않겠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북·미 정상회담 이후 본격적으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 정상회담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세계일보

미국 역시 한편으로는 중·러를 견제하면서도 북한을 효과적으로 제재하고 협상에서 북한 비핵화에 관한 진전된 조치를 이끌어내기 위해 중·러의 협조가 필요하다. 미국은 비건 대표가 방북 뒤 서울에서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을 만나는 등 동맹국 일본과도 꾸준히 관련 내용을 공유하고 있다. 6자회담이 협상 틀로 작동하고 있지는 않지만, 당사국들이 모두 나름의 위치에서 북한 비핵화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것이다.

홍주형 기자 jh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