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49219 0232019021250549219 03 0304001 6.0.16-HOTFIX 23 아시아경제 0 popular

日 발뮤다 대표, '짝퉁' 샤오미에 "창의성 없는 기업…경쟁상대 아냐"(종합)

글자크기

죽은 빵 살린다는 토스터로 입소문

항공기 제트 엔진 기술 응용해 공기 청정

발뮤다 제품 본 따 만든 샤오미에 일침

아시아경제

테라오 겐 발뮤다 창립자 겸 최고경영자(CEO)가 12일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호텔에서 국내 첫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공기청정기 '발뮤다 더 퓨어(BALMUDA The Pure)'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일본 프리미엄 생활가전 브랜드 발뮤다가 초미세먼지 뿐 아니라 바이러스까지 잡아내는 초프리미엄 공기청정기를 국내에 출시한다. 이를 통해 미세먼지에 민감한 국내 소비자들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발뮤다는 12일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호텔에서 국내 첫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공기청정기 '발뮤다 더 퓨어(BALMUDA The Pure)'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이날 신제품 출시 행사에는 테라오 겐 발뮤다 창립자 겸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해 발뮤다 더 퓨어의 개발 스토리와 주요 기능, 한국 시장 사업 전략을 직접 설명했다.


테라오 겐 CEO는 "지난 2012년 한국 시장에 진출한 이후 발뮤다 더 토스터, 발뮤다 더 팟, 그린팬 S 등의 제품을 선보여 한국 소비자들에게 큰 관심과 사랑을 받았다"며 "이번 공기청정기 신제품을 일본이 아닌 서울에서 처음 공개하는 행사를 개최할 정도로 발뮤다는 한국 시장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발뮤다 더 토스터는 주부들 사이에서 '죽은 빵도 살려낸다'는 입소문을 타면서 기존 제품보다 최대 5배가 비싼 가격에도 불티나게 판매되고 있다. 발뮤다는 2003년 회사 설립 이후 지난해 매출 100억엔(약 1018억원)을 달성했다.


이번에 선보인 공기청정기 신제품은 발뮤다가 2013년 출시한 '에어엔진'에 이어 두 번째 모델로 선보이는 제품으로, 트루헤파 필터를 탑재해 0.3㎛의 미립자를 99.97%까지 잡아낸다. 미세한 입자부터 바이러스는 물론 축구장 여러 개의 표면적과 같은 양의 활성탄 필터로 불쾌한 냄새까지 신속하게 제거한다. 또 항공기 제트 엔진 기술을 응용한 정류 날개를 탑재해 실내 구석구석의 오염된 공기를 본체 안으로 유입하고, 깨끗하게 청정된 공기를 분당 최대 7000L까지 방출해 순환시킨다.


발뮤다 더 퓨어는 사용자가 공기가 정화되는 것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한 디자인을 담았다. 공기 정화 시 제품 하단 공기 흡기구부터 공기 통로까지 은은한 빛이 흐르며, 밝기는 공기 청정 모드에 따라 달라진다.


발뮤다 더 퓨어는 13일부터 발뮤다 온라인 스토어와 각종 온라인몰, 백화점, 하이마트, 일렉트로마트 고양점, 편집 인테리어샵 등에서 판매된다. 색상은 화이트 한 가지로, 74만9000원이다.

아시아경제

발뮤다 에어엔진(사진왼쪽)과 샤오미 미 공기청정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중국의 가전업체 샤오미는 발뮤다의 에어엔진의 디자인을 본 따 만든 제품으로 중저가 공기청정기 시장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해 테라오 겐 CEO는 "모방하는 기업은 창의성이 없다는 것을 선언한 것으로 (샤오미는) 운 좋게 성공한 것"이라며 "모방하는 기업은 스스로 창의성있는 제품을 만들 힘은 없다. 경쟁 상대가 안된다"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