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43367 0242019021250543367 04 0401001 5.18.20-RELEASE 24 이데일리 50311670

오펙, 마두로 도움요청 거절…"정치문제 안돼"

글자크기
이데일리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경민 기자]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미국의 제재를 피하고자 석유수출국기구(오펙·OPEC)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베네수엘라는 ‘두 대통령’ 사태로 정국 혼란을 겪는 중이며, 미국은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을 임시 대통령으로 인정한 상태다. 이에 지난달 28일 미국의 관할권이 미치는 지역에서 베네수엘라 국영 석유 기업 PDVSA의 자산을 동결하고 미국인과의 거래를 금지하는 등 경제제재 조치를 발표했다.

마두로 대통령은 제재가 결정된 다음날인 29일 모하메드 바르킨도 석유수출국기구(OPEC) 사무총장에게 “베네수엘라의 내정에 미국이 불법적이고 자의적으로 침략하고 있다”며 “이에 오펙 회원국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싶다”는 편지를 보냈다.

그러나 오펙은 개별 회원들과 관련된 정치적 문제는 피하는 경향이 있다. 지난해 이란이 미국의 대 이란 제재 논의를 요청했지만, 정책결정회의에서 거부한 바 있다. 이번에도 역시 수용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소식통은 “오펙은 창립 멤버인 베네수엘라의 요청에 대해 공식적인 성명을 발표하기를 거부했다”며 “오펙은 정치가 아닌 석유 정책과 관련된 곳”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