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40873 0102019021250540873 04 0401001 6.0.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49933872000 1549933872000

美 2살 아기, 총 가지고 놀다 스스로 방아쇠 당겨 사망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미국 플로리다에서 2살짜리 아기가 총기 오발사고로 사망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플로리다에서 2살짜리 아기가 총기 사고로 사망했다. CBS 등 현지 언론은 플로리다 잭슨빌에서 총을 가지고 놀던 아기가 스스로 방아쇠를 당겨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제임스 제이든 피드라(2)는 지난 9일(현지시간) 가족과 함께 찾은 친구 집에서 총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했다. 플로리다 경찰 당국은 이날 오전 10시 16분쯤 제이든과 제이든의 모친, 그리고 7살난 형이 함께 친구집을 방문했고 보호자들이 다른 방에서 시간을 보내는 사이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사망한 아기의 제이든의 엄마 도나 크럼프 피에드(왼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이든의 어머니 도나 크럼프 피에드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7살 난 큰 아들이 동생이 피를 흘리고 있다고 말해 달려가 보니 얼굴이 온통 피범벅이었다고 설명했다. 도나는 “나는 아기가 넘어진 줄 알았다. 얼굴이 퉁퉁 부어있었고 피가 흥건했지만 총을 가지고 논 줄은 몰랐다”며 오열했다.

경찰은 사용된 총기가 누구 것인지 밝히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지만 아직 주인은 나타나지 않았다. 경찰은 제이든의 형과 어머니, 친구 가족은 물론 사고 당시 아파트에 있던 모든 주민을 대상으로 탐문 조사를 벌이고 있다. 도나는 “나는 생각지도 못한 총기 사고로 아들을 잃었다. 제발 총기 보관에 주의했으면 좋겠다. 다음은 누구의 아이가 죽을지 모르는 일”이라고 경고했다.

미국에서 어린이 총기 오발 사고는 매우 빈번하다. 지금까지 미국에서 8000여 명이 총기 사고로 사망했으며 이 가운데 400여 명은 11세 이하 어린이다. 지난해 7월에도 캘리포니아주에서 4살짜리 남자아이가 2살짜리 사촌 여동생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사건이 있었다. 잭슨빌 지역경찰은 제이든의 사고 소식을 전하며 총기 안전에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