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36517 0022019021250536517 04 0405001 6.0.16-HOTFIX 2 중앙일보 0

터키서 한국 대기업 주재원 피습…"업무 관련 가능성"

글자크기
중앙일보

주재원 피습 사건 벌어진 대기업 터키법인 소재지역. [연합뉴스]


한국 대기업의 터키법인 주재원이 현지인들로부터 공격을 받아 크게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자는 코뼈가 부서지는 등 부상으로 치료를 받았으며, 정신적 충격에 시달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터키 소식통에 따르면 한국 대기업 A사의 터키법인 주재원이 지난달 중순 이스탄불의 회사 사무실 주변에서 신원 미상의 현지인들로부터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

미리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보이는 가해자들은 이 주재원이 소지한 금품에는 손을 대지 않고 폭행 후 곧바로 달아났다.

이번 사건은 '묻지마 폭행'보다는 거래 계약에서 불만을 품은 현지 사업자가 배후에 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 법인에서는 작년에도 한차례 신변의 위협을 받은 주재원이 임기를 마치기 전 조기 귀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사 터키법인은 이번 사건 이후 카풀을 이용해 여럿이 함께 출·퇴근하도록 권장하고, 법인 사무실 주변의 경비도 강화하는 등 한국인 직원 안전대책을 시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駐)이스탄불 한국총영사관은 터키 당국이 A사의 현지 분쟁관계에 수사 초점을 맞추고 있는지에 대해 "여러 가지 면에서 민감한 사안이고 양국관계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어 어떠한 정보도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터키에서 한국인 피습·사망 사건이 때때로 발생하지만 진상규명과 처벌, 보상이 이뤄지는 일은 드물다.

2016년 외신에도 널리 알려진 '한인 레코드숍' 피습 사건 당시에는 폭행과 기물파손에 가담한 터키인들에게 별다른 처벌이 내려지지 않았고, 피해 한인만 가게 문을 닫고 그 구역을 떠났다.

터키 재판부는 같은 해 한인 아동 성추행 사건에서도 피해 아동 측에서 원치 않는 법정 진술을 고집해 터키인 가해자를 처벌하지 못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