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26737 0112019021150526737 02 0201001 6.0.13-RELEASE 11 머니투데이 0 popular

옛 노량진상인 8명 경찰 조사…상인들 "편파수사"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영민 기자, 권용일 기자] [민주노련 관계자 8명,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11일 오전 경찰 조사]

머니투데이

노량진 수산시장 구시장 상인들과 민주노점상전국연합 조합원들이 11일 오전 서울 동작구 동작경찰서 앞에서 집회를 열고 구시장 폐쇄 과정에서 발생한 수협측과 상인들 사이의 충돌 사건에 대해 경찰이 공정하게 수사할 것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협의 옛 노량진시장 폐쇄에 반대농성 중인 상인들이 경찰에 공정 수사를 촉구했다. 수협이 업무방해 혐의로 구시장에서 계속 영업 중인 상인 측을 고소하자 경찰이 편파수사를 한다며 반발하는 모습이다.

민주노점상전국연합(민주노련) 노량진수산시장 현대화비상대책총연합회(연합회)는 11일 오전 10시 서울 동작구 동작경찰서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경찰이 수협 측의 폭언·폭행은 방관하고, 수협에 대항하며 발생한 충돌에 대한 고소·고발은 받아들였다"고 주장했다.

윤헌주 연합회 공동위원장은 "법원 판결문상 수협은 2016년 3월15일부터 구시장 관리권한이 없다"며 "수협 측은 관리 권한도 없으면서 단전·단수, 출입구 봉쇄 등 불법을 저지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영찬 민주노련 위원장은 "지난 3년간 수협이 용역을 동원해 사람을 폭행해도 경찰은 '112에 신고하라'며 외면했다"며 "하지만 상인이 시장 출입구를 봉쇄한 콘크리트를 치우려고 하자 경찰은 '수협의 재산이니 손대면 처벌하겠다'고 나섰다"고 비판했다.

수협은 업무방해·특수공무집행방해죄·일반교통방해 등 혐의로 윤헌주 공동위원장, 최영찬 위원장 등 시위대 측 8명을 고소했다. 이들은 이날 집회 발언 뒤 동작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다.

수협은 2007년부터 노량진 수산시장 현대화 사업을 추진했으며 구 시장에 대해 4차례 명도집행을 시도했지만 시장에서 장사를 이어가고 있는 상인들의 반발로 무산됐다.

수협은 안전검사에서 C등급을 받은 옛 시장 건물에서 장사하도록 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수협 측은 "2007년 현대화사업 계획 수립에 나선 이후 2009년 시장 상인 측과 양해각서를 체결하며 모든 사항을 합의했으나 상인들이 일방적으로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상인들은 "신시장 건물의 통로가 좁고 임대료가 비싸 이전할 수 없다"며 강하게 거부하고 있다.

이달 8일에는 수협이 콘크리트 구조물로 시장 진출입로를 봉쇄했다. 하지만 옛 시장 상인들이 일부 통로를 뚫고 영업을 재개했다.

이영민 기자 letswin@, 권용일 기자 dragon1_121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