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17488 0232019021150517488 03 0306001 6.0.1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popular

'공시가 상승' 바람 탄 개포주공 5·6·7단지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재초환 부담금 인하 기대감

추진위 승인 임박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서울 강남구 개포동 개포주공 5ㆍ6ㆍ7단지의 추진위원회 승인 시기가 임박했다. 지난해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제에 따른 부담금을 낮출 목적으로 추진위원회 설립 시기를 늦춰오다가 최근 공시가 급상승 등의 영향으로 재건축 분위기가 다시 살아나고 있다.


11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강남구청은 최근 개포주공 5단지와 6ㆍ7단지가 지난달 초 각각 제출한 추진위원회 승인을 위한 제반서류를 검토했다. 5단지 서류 검토는 대부분 마쳤으나 6ㆍ7단지에서 업무분장 등의 이유로 지연이 되면서 추진위 승인 시기를 설 연휴 이후로 미뤘다. 구청은 별도로 재건축을 진행중인 5단지와 6ㆍ7단지의 추진위 승인 여부를 동시에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강남구청 관계자는 "아직 발표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며 "절차에 맞게 검토 후 각 단지에 결과를 통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개포주공5단지와 6ㆍ7단지는 당초 지난해 상반기께 추진위를 설립해 재건축 사업을 진행하려 했으나 일정을 올해로 연기했다. 당시 강남권 재건축 사업장의 초과이익 부담금이 수억원대에 달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던 상황에서 실제로 같은 강남권 재건축 단지인 반포현대가 1인당 1억3000만원에 달하는 부담금 예정액을 통보받자 여론이 급변한 것이다.


이들 단지는 지난해 집값 상승분이 충분히 반영된 올해 공시가격이 초과이익 산정 과정에 적용되면 부담금을 낮출 수 있다고 보고 지난해 하반기부터 추진위 승인 시기를 저울질하며 사전준비 작업에 착수했다. 재건축 초과이익은 준공 시점의 새 아파트 가격(조합원 분양가+일반분양가+소형 임대주택 가격)에서 추진위 설립일 당시 공시가격 및 개발비용, 정상 주택가격 상승분(주변 시세 상승분) 등을 뺀 금액으로 산정된다.


단지 주민들은 지난달 24일 발표된 강남구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격이 전년 대비 35.01% 오르자 기대감을 더 키우는 모습이다. 오는 4월 말 발표되는 아파트 공시가격도 예상 보다 크게 오를 가능성이 높다는 이유에서다. 이 같은 분위기에 두 단지의 동의율은 80%를 넘어섰다. 개포주공5ㆍ6ㆍ7단지 한 주민은 "아직까지 계획대로 되고 있다는 점에서 다행이지만 상황을 조심스럽게 보고있다"며 "추진위 승인 직후 바로 절차를 이어간다면 올해 조합설립인가도 문제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개포주공 5단지는 현재 940가구로 재건축을 통해 1307가구로 다시 지어진다. 6ㆍ7단지는 1960가구에서 2994가구로 탈바꿈 될 예정이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