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485064 0512019020850485064 02 0201001 6.0.16-HOTFIX 51 뉴스1 0 popular

용산구 "공동주택 관리지원금 신청하세요"…예산 20%↑

글자크기
뉴스1

용산구청 전경(용산구 제공).©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서울 용산구는 지역 내 20세대 이상 공동주택 공용시설물 유지관리를 위한 ‘공동주택 관리지원사업’을 전년 대비 20% 확대 시행한다고 8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116개 단지 3만927세대로 법정 의무관리대상(56개 단지 2만6216세대)과 소규모 임의관리대상(60개 단지 4711세대)으로 나뉜다.

사업은 Δ담장 또는 통행로 개방에 따른 옥외 보안등 설치 ΔCCTV 설치·유지 Δ도로·보안등의 보수 Δ옥외 하수도의 보수·준설 등 공용시설물 유지 관리 전반이다.

구 관계자는 "관내 노후 공동주택이 늘어나면서 주민들의 지원 요구도 급증하고 있다"며 "올해 관련 사업비를 지난해보다 3000만원 높인 1억8000만원으로 편성해 지원 대상도 20%가량 늘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원을 원하는 공동주택은 다음달 8일까지 지원신청서와 지원금 교부신청서, 사업계획서 등을 작성해 구청 주택과로 제출하면 된다. 입주자대표회의 의결과 설계를 거쳐 사업내역, 비용을 산출해야 한다. 신청서류는 용산구청 홈페이지 새소식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구는 현장조사, 타당성 검토 후 '공동주택지원 심의위원회'를 열고 지원 대상과 금액을 정한다. 사업별 지원 비율은 '서울시 용산구 공동주택 관리지원 조례'에 따라 사업비의 50~70% 수준이다. 단지별 지원 상한액은 1800만원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공동주택관리법에 따라 단지별 유지보수비 일부를 구청에서 지원하고 있다"며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사업을 잘 선정해서 기한 내 신청 바란다"고 말했다.
junoo5683@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