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7309 1042019011349997309 09 0201001 5.18.26-RELEASE 104 한겨레21 0

전우를 배신한 고엽제전우회를 고발합니다

글자크기
[한겨레21]
한겨레2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주택사업 비리로 물의를 일으켰던 대한민국고엽제전우회가 4대강의 황금알 낳는 거위라는 준설토 사업(골재 사업)에서 막대한 부당 이익을 얻은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 <한겨레21> 취재 결과, 고엽제전우회는 2011년 남한강 지역(경기도 여주시)에서 338만㎥ 준설토 사업권을 따낸 데 이어, 2013년까지 금강(충남 공주시), 영산강(전남 나주시), 낙동강(경북 칠곡군)에서도 같은 사업을 벌였다. 특히 여주시와 공주시를 상대로는 계약 당시의 준설토 대금 213억원 중 84억원을 수년 뒤 감액받는 ‘특혜’를 누린 것으로 드러났다. 나주시에서는 무상으로 받은 준설토를 팔아서 알짜 수익을 챙기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고엽제전우회가 지자체를 상대로 위력을 행사한 사실도 드러나고 있다.

분노한 고엽제전우회 회원들이 ‘적폐 청산’을 요구하고 나섰다. 내부고발을 이끌고 있는 배상환 고엽제전우회 적폐청산추진위원장은 “과거 정부에서 고엽제전우회가 관제데모에 앞장서면서 누구도 못 건드리는 무소불위의 단체가 됐고 그 힘을 바탕으로 여러 공공 수익사업에 뛰어들어 큰돈을 벌었다”고 했다. 그는 “4대강 골재 사업 규모가 400억~500억원이 넘을 텐데 고엽제전우회 수익금으로 잡힌 금액은 미미하다”면서 “간부들이 뒷돈을 받았는지 당장 수사에 들어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형규 회장 등 핵심 간부 3명은 지난해 위례신도시 택지를 수의계약으로 특혜 분양받는 과정에서 33억원의 뒷돈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 1심 재판에서 5~8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김현대 선임기자 koala5@hani.co.kr





독자 퍼스트 언론, <한겨레21> 정기구독으로 응원하기!



전화신청▶ 1566-9595 (월납 가능)

인터넷신청▶ http://bit.ly/1HZ0DmD

카톡 선물하기▶ http://bit.ly/1UELpok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