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6322 0242019011349996322 01 0102001 5.18.17-RELEASE 24 이데일리 0

군 인사자료 분실에 유출까지…靑 공직기강 해이 논란 확산

글자크기

지난해말붜 시민폭행·음주운전·내부자료 분실 등 이어져

文 "국민 눈높이 맞출 수없다면 靑 있을 수 없다" 강조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31일 수석보좌관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직원들에게 “국민들께서는 청와대에 근무한다는 이유만으로 권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 청와대 직원들이 어떤 부처나 기관보다 높은 기준을 요구받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며 “그것을 요구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출 수 없다면 청와대에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사진=청와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지난해 말 군 인사 관련 청와대 내부 문서가 카카오톡을 통해 무단 유출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앞서 청와대 행정관의 군 인사 관련 자료 분실이 논란이 되고 있는 상황에서 내부 문서가 무단 유출된 사실까지 더해지면서, 청와대 공직기강 해이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청와대는 지난해 11월 군 장성인사와 관련해 청와대 파견 영관급 장교 3명을 소속 기관에 복귀 시킨 사실이 있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원대복귀 이유는 인사발표 전에 인사자료를 유출했기 때문이 아니라, 국방부에서 보도자료를 배포한 이후이긴 하나 파견 직원들이 내부 문서를 임의로 공유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사안이 범죄 사실에 해당하지는 않지만 무단 유출을 문제 삼아 원대 복귀 조치를 취했다는 설명이다. 김 대변인은 “이러한 사실을 확인해 관련자들을 소속 기관에 복귀시키고, 해당 기관에 통보했다”며 “SNS를 통해 공유한 행위자는 청와대 직원이 아니고, 소속기관에서 자체 조사 및 절차를 진행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청와대 행정관의 군 인사 관련 자료 분실에 더해 문서 유출까지 이어지며 청와대 공직기강 해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청와대에서는 지난해 말 경호처 직원의 시민 폭행, 의전비서관의 음주운전 등 직원들의 비위 행위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이같은 비위행위가 잇따르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말 전 직원에 생중계되는 수석보좌관회의를 통해 “국민들께서는 청와대에 근무한다는 이유만으로 권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 청와대 직원들이 어떤 부처나 기관보다 높은 기준을 요구받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며 “그것을 요구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출 수 없다면 청와대에 있을 수 없다”고 강조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오는 14일 새 비서진과 첫 수석보좌관회의를 진행한다. 앞서 노영민 신임 비서실장 역시 공식 업무에 돌입하며 가장 먼저 직원들에게 서신을 통해 “절제와 규율의 청와대가 되어야 한다”며 “사무실마다 벽에 걸린 ‘춘풍추상’ 문구를 다시한번 생각해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집권 3년차 성과를 강조하며 국정 운영에 고삐를 죄고 있는 문 대통령이 이날 재차 공직 기강을 다잡는 메시지를 낼 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