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5804 0232019011349995804 04 0402001 5.18.26-RELEASE 23 아시아경제 0

"북한 외무상, 일본에 '협상시 강제동원 거론할 것' 통보"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일본의 교도통신이 복수의 북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지난달 "북미협상이 이뤄지면 일제의 한반도 강점기 조선인 강제동원 피해자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용의가 있다"는 입장을 몽골을 통해 일본 정부에 전했다고 보도했다.

13일 통신에 따르면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지난달 8일 몽골을 방문해 담딘 척트바타르 몽골 외교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일본이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는 만큼 (강제동원 문제를)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일본이 이미 사망한 납치 피해자 및 북한에 오지 않은 인물을 송환하라고 요구하는 등 비합리적 주장을 하고 있으며 일본이 납치 문제를 계속 거론하면 강제동원된 840만여명의 조선인 문제를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발언 내용은 지난해 12월 중순 일본을 방문한 척트바타르 몽골 외교장관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졌다.

한편 교도통신은 리 외무상의 발언이 한국과 보조를 맞춰 일본에 압박을 가해 납치 문제에 대한 일본 측의 양보를 끌어내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해석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